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TX 서울~강릉선 31일부터 무정차 운행 도입

등록 2022.07.04 10:44:03수정 2022.07.04 10:5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권성동 의원실, 여름휴가철 약20분 단축
KTX 좌석 부족…주말 KTX 이음 2회 증편

associate_pic

(사진=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강릉=뉴시스] 김경목 기자 = 서울~강릉 KTX 강릉선에서 오는 31일부터 무정차 열차가 운행된다.

권성동(강릉) 국회의원실은 4일 수도권에서 강릉지역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하계 휴가철인 오는 31일부터 무정차 열차가 도입된다고 밝혔다.

강릉선 이용객은 대부분 수도권(서울역·청량리역)과 강릉 종착역을 이용한다. 평창, 횡성, 원주 정차역을 이용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

그래서 서울~강릉 소요시간이 평균 2시간 가량 소요돼 시간 단축을 요구하는 민원이 줄곧 제기됐다.

이번 무정차 열차는 관광객이 많은 주말에 4회(상·하행 각 2회) 시범적으로 운행한다.

서울~청량리 정차 후 강릉까지 직통으로 달리면 서울역에서 1시간 40분, 청량리역에서 1시간 20분 걸린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 시기 강릉지역 관광객 증가에 따른 KTX 좌석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주말에 KTX 이음 2회가 증편된다.

권성동 의원은 "이번 강릉선 KTX 이음 무정차 도입 및 증편을 통해 아름다운 강릉 관광지에 보다 많은 방문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오랜 기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어온 강릉시민과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국토부 및 코레일과의 긴밀한 업무 협의를 통해 강릉의 교통망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강릉을 비롯한 강원도 전체의 발전을 견인할 획기적인 교통 인프라 구축을 위해 뛰겠다"고 밝혔다.

한편 권 의원은 지난 2020년에도 KTX 강릉선 운행 감축을 저지하고 오히려 주말 하루 4회 증편을 이끌어내 강원도와 강릉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oto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