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경제상황 어려워…나토 계기 세일즈 후속조치에 만전을"

등록 2022.07.04 11:02: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각국 정상에게 한국 원전 우수성 안전성 알려"
"북핵 문제 관련 공감대와 공조체계 확실히 해"
"경제안보 관련한 순방 후속 조치 최선 다하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07.04.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순방 후 처음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경제상횡이 어렵다는 점을 강조하며 '세일즈 외교' 후속 조치 마련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에서 "순방 준비를 잘 해준 덕분에 의미 있는 성과를 내고 정상회의를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10여개 국가와의 양자회담을 통해 원전, 방산, 반도체 등 경제안보 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논의를 나눴다"며 "또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말씀 드렸는데 이번 기회에 각국 정상들에게 우리 원전의 우수성, 안전성, 그리고 세계에서 가장 값싼 원전이라는 점을 분명히 알렸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관계부처와 대통령실은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 자유와 인권, 또 법치라고 하는 보편적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통해 평화와 번영을 이루고자 하는 우리의 목표를 나토 회원국, 파트너국가들과 공유할 수 있었다"며 "북핵 문제 관련해서도 우리 정부 입장에 대한 공감대와 공조체계를 확실히 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자유, 인권, 법치라는 이러한 보편적 가치와 규범은 국제사회에서만 통용되는 것이 아니라 국내문제를 풀어가는 데에 있어서도, 국내외 할 것 없이 똑같이 적용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22.07.04. yesphoto@newsis.com

이어 "우리 경제상황이 매우 어렵다. 많은 국가가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문제에 위기감을 갖고,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간의 연대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며 "경제안보 관련한 순방의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해주시고, 대통령실이 부처와도 수시로 협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 아울러 "나토가 혁신전략 파트너로 우리를 포함한 4개의 인도·태평양 국가를 초청한 것은 포괄적 안보협력에서 인도·태평양 지역이 갖는 중요성을 잘 보여준다"며 "포괄적 안보라는 것은 종래의 정치·군사적 안보뿐만이 아니라 경제안보 등 우리에게 중요한 글로벌 이슈들을 포함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