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찰국 신설 반대' 외치며 삭발한 경찰들 [뉴시스Pic]

등록 2022.07.04 12:30: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주동희 경남 양산서 직협회장이 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한 뒤 삭발하고 있다. 2022.07.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전국경찰직장협의회(직협) 민관기 충북 청주흥덕경찰서 직협회장 등 각 4개 경찰서 직협회장들이 경찰국 신설 철회를 촉구하며 삭발을 했다.

이들은 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한 뒤 삭발을 했다.

민 직협회장은 이 자리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찰을 직접 통제하는 것 만으로도 경찰은 자연스럽게 정권의 눈치를 보게 된다"며 "개별 수사에도 정권의 입김이 미칠 우려가 매우 크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 13만 경찰은 누구 한 명을 위해서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국민을 위해 존재해야 하며, 한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고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에게 충성해야 하는 공무원 조직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장 경찰에게 꼭 필요한 것은 통제와 감시보다는 국민의 민주적 통제로 경찰고유의 업무에 충실하게 복무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전국경찰직장협의회(직협) 민관기 충북 청주흥덕경찰서 직협회장 등 각 4개 경찰서 직협회장들이 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한 뒤 삭발하고 있다. 2022.07.04.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한왕귀(가운데) 전북 군산서 직협회장과 유희열(오른쪽) 경기북부 고양서 직협회장이 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한 뒤 삭발하고 있다. 2022.07.04.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전국경찰직장협의회(직협) 민관기 충북 청주흥덕경찰서 직협회장 등 각 4개 경찰서 직협회장들이 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한 뒤 삭발하고 있다. 2022.07.04.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전국경찰직장협의회(직협) 민관기 충북 청주흥덕경찰서 직협회장 등 각 4개 경찰서 직협회장들이 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삭발식을 마친 후 호소하고 있다. 2022.07.04.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전국경찰직장협의회(직협) 민관기 충북 청주흥덕경찰서 직협회장 등 각 4개 경찰서 직협회장들이 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삭발식을 마친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07.04. 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