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소멸 위기' 지방대 총장들 뭉친다…"수도권대 증원 반대"

등록 2022.07.04 13:40:58수정 2022.07.04 15:1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총장 7명, 오는 6일 오전 교육부 기자회견
"지방대 소멸 정해진 미래…근본 대책 필요"
"수도권大 증원 반대…지방대 집중지원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상윤 교육부 차관(가운데)이 지난달 20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반도체 공동연구소를 찾아 반도체 공정과 실습 등 운영에 대해 설명을 듣는 모습. 장 차관은 교육부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 사업 운영 현황을 보고받고 현장 간담회를 갖기 위해 이날 연구소를 방문했다. (사진=교육부 제공). 2022.07.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경록 기자 = 비수도권 대학 총장들이 최근 교육부가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주문받아 검토 중인 '수도권 반도체 학과 증원'에 대해 집단적인 반대 목소리를 내기 위해 뭉친다.

4일 교육계에 따르면, 127개 대학으로 구성된 '비수도권 7개권역 지역대학총장협의회 연합'은 오는 6일 오전 교육부에서 "지역대학에 직접적 타격을 줄 수 있는 수도권 대학 학부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총장협의회 연합의 회장인 이우종 청운대 총장(대전·세종·충남 권역 총장협의회장)은 "학령 인구 감소 상황에서 수도권 학생 정원을 늘린다면 지방대는 학생 모집이 더 어려워진다"며 "(반도체 인력양성이) 지금대로 진행된다면 지방대학이 완전히 망가진다는 것은 정해진 미래"라고 밝혔다.

총장협의회 연합은 정부가 반도체 인재를 양성하는 과정에서 비수도권 대학도 공생할 수 있는 대안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 총장은 "이 기회에 지방 대학을 살리고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기제로서 반도체 인력 양성 기회를 지방대에 집중 지원해야 한다"며 "지방에도 반도체 인재 육성 포텐셜(잠재력)이 있는 거점 국립대학이나 사립대학이 많다"고 말했다.

수도권과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비수도권에 재정 지원을 더 하겠다"는 한덕수 국무총리의 발언에 대해서는 "미봉책 혹은 사탕 발림에 불과하다"며 "학령 인구 감소에 대한 보다 근본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앞선 윤석열 대통령이 교육부에 반도체 인재양성 방안 마련을 주문한 다음날인 지난달 8일, 장상윤 교육부 차관은 수도권 대학의 반도체 등 첨단학과 정원 규제와 관련 "파격적인 대안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장 차관이 이끌고 기획재정부·고용노동부 등 7개 부처 1급 고위 공무직들이 참여하는 '반도체 등 첨단산업 인재양성 특별팀'은 이달 중 범부처 '반도체 등 첨단분야 인재양성 지원'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ockro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