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산구 시설공단 환경노조 "미화원 인력·차량 증원하라"

등록 2022.07.04 17:30: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단 "예산 부족…연구 용역 통해 증액 방침"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4일 오후 광주 광산구 우산동 광산구시설관리공단 앞에서 광산구시설관리공단 환경노동조합이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2022.07.04. leeyj2578@newsis.com

[광주=뉴시스]이영주 기자 = 광주 광산구 일대 생활 쓰레기를 수거하는 환경직 노동자(가정 환경미화원) 174명이 광산구 시설관리공단에 인력·차량 증원을 통한 처우 개선을 요구했다.

광산구 시설관리공단 환경노동조합은 4일 오후 공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단은 환경부의 지침을 실천하기 위해 인력과 차량을 증원해야 하지만 예산을 빌미로 미루고 있어 현장 노동자들의 업무 강도가 줄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2월 '환경미화원 작업 안전 지침서'를 개정·발표했다. 해당 지침은 환경미화원들의 ▲주간 작업 ▲3인 1조 작업 ▲청소 차량 내 안전장치 마련 ▲한국형 수거 차량 도입 등 내용이 골자다.

노조는 공단이 해당 지침을 제대로 실천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노조는 "광산구는 광주 5개구 가운데 가장 넓은데다 산단이 집중돼 있어 다른 구 대비 생활 쓰레기 배출량이 많다"며 "공단이 직접 나서 환경부 지침 실천을 위한 수거 차량과 인력 충원 방침을 내야하는 상황이지만 예산을 탓하며 미루기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환경직 노동자들은 환경부가 발표한 지침에 따라 기존의 위험했던 '차량에 매달린 채 쓰레기를 수거하는 방법' 대신 안전한 방법을 택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는 광산구 폐기물 처리 조례인 '1일 1수거'를 지켜야 하는 상황에서 노동 강도의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또 "공단은 예산이 없다면서도 수거 차량마다 설치비 5만 원에 월 1만 1000원을 내야 하는 자동 위치 파악 장치(GPS)를 설치했다"며 "노동자들을 감시하기 위한 것이 아닌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GPS 설치 이후 언젠가는 차량 입고 시간과 관련한 경위서 작성과 징계가 이어질 것이 뻔하다. 징계는 노동자들의 임금 삭감으로 이어진다"며 "공단은 환경직 노동자들의 이 같은 처우 개선 요구에 명확한 답변을 내야 한다. 광산구 또한 나서 환경직 노동자들의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공단 관계자는 "GPS 기기는 수차례 노사 협의를 거친 끝에 지난 2018년부터 달고 있다. 산발적으로 일하는 환경직 노동자들에 대한 근무 효율을 위해 설치한 것이지 감시 차원이나 근태 관리 용도로 사용하지 않는다"며 "설치에 협의한 지 4년이 지나는 만큼 현재의 예산 상황과도 크게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또 "광산구가 직접 인력·차량 증원 관련 연구 용역을 낼 예정이다. 용역 결과에 따라 예산을 늘릴 방침이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yj25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