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언론, 韓강제징용 민관협 출범 관심있게 보도…그러나 "난항할 듯"

등록 2022.07.04 17:32: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NHK "尹, 관계 개선에 의욕…논의 행방 관심"
닛케이 "韓, 대위변제 검토…실현의 벽 높아"
"韓, 정면으로 해결 마주하는건 처음" 평가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강제 동원 소송 피해자 대리인단과 지원단이 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입구에서 강제동원 민관협의체 참여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외교부는 조현동 1차관이 주재하고 정부 인사와 전문가, 피해자 측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강제동원 민관협의체를 출범하고, 이날 첫 회의를 개최한다. 2022.07.04.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한국과 일본의 갈등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 해결 방안 모색을 위한 한국 민관협의회가 출범하자 일본 언론들은 관심있게 보도했다.

4일 공영 NHK는 이날 한국 정부의 강제징용 문제 타개 방안 논의를 위한 민관협의회 출범, 첫 회의 소식을 보도하고 "윤석열 정권이 얼어붙은 한일 관계 개선에 의욕을 보이는 가운데, 양국 간 최대 현안을 둘러싼 논의 행방에 관심이 집중된다"고 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도 관련 소식을 전하고 "한국 측이 배상을 대신 하는 '대위변제'를 검토할 방침"이라며 "원고는 반발하고 있어 실현의 벽은 높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협의의 포인트는 원고 측의 이해를 얻을 수 있는지다"라면서 원고가 응하지 않는다면 대위변제는 진행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닛케이는 "한국 정부가 정면으로 해결책과 마주하는 것은 처음이다"라고 평가했다. 협의 관계자를 인용해 대위변제가 유력한 해결 방안이라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이날 한국 민관협의회 첫 모임 소식을 보도했다. 통신은 "윤석열 정권은 한일 관계 개선을 서두르고 있다. 최대 현안 해결에 본격적으로 나선 모습이지만, 협의는 난항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통신은 대위변제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는 한국 언론 보도를 전하고, 원고 측이 가해자에게 면죄부를 주는 것이고 반발하는 모습이라고 전했다.

강제징용 문제가 시급한 데에는 일본 기업의 자산 현금화 문제가 있다.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도 일본 기업이 배상을 하지 않고 있어, 한국 내 자산 현금화 절차가 코 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이르면 올 여름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자국 기업의 자산 현금화가 진행될 경우 대응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한일의) 한층 더한 관계 악화는 피할 수 없게 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윤 정권은 역사 문제와 관계 없는 민관 교류 등으로 양국 관계 개선을 추진하고 싶은 생각이지만, 일본은 협의의 행방을 주시할 태세"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자국 기업의 자산 현금화를 한일 관계의 레드라인으로 보고 있다. 또한 이에 대한 해결책을 한국이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