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BS노조, 김의철 사장·한상혁 방통위원장 국민감사 청구…무슨 일?

등록 2022.07.04 17:53: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박태서 블랙리스트 작성 및 이후 인사 보복 의혹"
"'진실과미래위원회' 조사대상 직원 이메일 해킹 의혹 사건"
"지역방송 부실관리 책임에 따른 직무유기 등" 주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KBS노동조합 등 시민사회 단체들이 4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김의철 KBS 사장 등에 대한 제2차 감사원 국민감사 청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7.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KBS 노동조합이 감사원에 문재인 정부 당시 작성된 '박태서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과 지역방송 부실관리와 관련해 한상혁 방통위원장과 김의철 KBS사장에 대한 국민감사를 요구했다.

KBS노조는 공영언론미래비전100년위원회, 자유언론국민연합 등 20여개 시민단체와 4일 오후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상혁 방통위원장과 김의철 KBS사장 등에 대한 제2차 감사원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청구 이유는 박태서 블랙리스트 작성 및 이후 인사보복 의혹사건, '진실과미래위원회' 조사대상 직원 이메일 해킹의혹 사건, 지역방송 부실관리 책임에 따른 직무유기 등이다.

KBS 노조에 따르면 2017년 9월21일 박태서 전 시사제작국장은 전국언론노동조합 주도 총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보직 간부 78명의 실명을 거명하면서 파업동참을 촉구하는 글을 사내 게시판에 올렸다.

KBS 노조는 "당시 박태서 전 국장의 이 글에 대해 'KBS 25년차 기자 39명'이 지지선언을 했다"며 "여기에 이름을 올린 자들은 이후 승승장구를 했는데, 김의철 기자는 보도본부장과 계열사 사장을 거쳐 현재 KBS 사장이 됐고, 정필모 기자는 적폐청산기구인 KBS진실과미래위원회 위원장과 부사장을 거쳐 2020년 총선 때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박태서 전 국장이 지목했고, 현 김의철 사장 등이 연명하여 함께 낙인찍은 78명은 블랙리스트가 되어 대부분이 보직을 박탈당하거나 방송문화연구부, 인재개발부, 심의실 등 한직으로 밀려났다"며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후 이들의 보직을 박탈하고 인사상 불이익을 준 행위는 가입노조나 정치성향에 따른 차별취급을 한 것으로 근로기준법 위반에 해당하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 위법행위인 바, 이에 대한 감사를 청구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KBS노동조합 등 시민사회 단체들이 4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김의철 KBS 사장 등에 대한 제2차 감사원 국민감사 청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7.04. photo@newsis.com


허성권 KBS 노조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KBS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감사원은 감사청구한 의혹에 대해 철저히 감사해달라"며 "특히 박태서 블랙리스트 인사권자였던 김의철 사장에 대한 인사보복 의혹에 한점 의혹없이 파헤쳐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한상혁 방통위원장에 대해서도 KBS 지역방송을 허술하게 방치한 직무 유기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KBS 노조에 따르면 2019년 7월 당시 양승동 KBS 사장이 발표한 '비상경영계획 2019'에는 7개 KBS 지역방송국의 기능조정 단행으로 같은 권역에 있는 다른 방송국에 예산과 인력 이동, 지역 뉴스 광역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양 전 KBS 사장은 방통위에 지역국 TV방송권 허가 반납을 신청했다.

KBS 노조는 "방송통신위원회는 KBS 지역국 방송권 반납 신청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오늘에 이르고 있고, 신청 처리 기한도 이미 상당히 초과한 상태"라며 "이는 한상혁 방통위원장의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