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생경제 등 '내치'에 공들이는 尹, 지지율 반등할까

등록 2022.07.04 17:28:28수정 2022.07.04 17:43: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선관위 수사 의뢰 김승희 '자진 사퇴'
박순애·김승겸 임명 재가 "더 못미뤄"
국정 정상화에 방점 "교육개혁 시급"
대수비·총리 회동서 "민생이 최우선"
나토 순방 성과위해 후속 조치 주문
지지율 반등 '모멘텀' 될지는 미지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07.04.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나토 순방에서 돌아오자마자 '내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 국회 원구성 지연을 이유로 미뤄왔던 인사를 매듭짓는가 하면, "물가, 민생 문제가 국정 최우선"이라며 경제 현안에 집중하고 나선 모양새다. 최근 인사 문제와 경제 위기로 지지율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민생경제 챙기기를 통해 지지율 회복에 나선 셈이다.

이는 나토 순방 기간(지난달 27일~7월1일) 동안 다자외교에 집중하느라 국정을 돌볼 겨를이 없었던 데다, 윤 대통령 국정 운영에 대한 부정 평가가 50%를 넘어서는 등 최근 지지율 하락세가 심상치 않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4일 오전 대수비(대통령수석비서관회의)와 총리 주례회동을 연이어 갖고 "이번 주부터 활기차게 속도감 있게 일하자"고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대수비와 총리회동에서 여러 현안 점검이 있었는데 민생 경제 현안과 나토 정상회의 후속 조치 점검이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대통령께서 강조한 건 국민께 정부가 추진하는 일에 대해 제대로 설명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하면서 각 부처가 정책 소통을 챙겨야 한다고 주문했다"고 했다.

이는 윤 대통령이 누차 밝힌 "첫째도 경제, 둘째도 경제, 셋째도 경제"라는 발언과도 맥이 닿아있다.

이는 순방 기간 중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김승희 보건복지부 후보자 수사 의뢰, 추경호 경제부총리의 임금인상 자제 발언, 이준석 대표 성상납 의혹을 고리로 한 국민의힘 내홍 등으로 중도층은 물론 전통적 지지층마저 등을 돌린 상황이어서 지지율부터 되돌려 놓아야 한다는 절박감도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우선 국정을 최대한 정상화 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김승겸 합동참모본부 의장과 박순애 부총리겸 교육부 장관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규제개혁과 불공정거래에 철퇴를 가할 공정거래 위원장 후보자(송옥렬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도 지명했다. 여당의 공세 끝에 김승희 보건복지부 후보자도 자진사퇴했다.

김 의장과 박 장관 임명을 재가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더는 늦출 수 없다"고 했다.

임명 배경으로 김 의장에 대해서는 안보 상황의 엄중함을, 박 장관에 대해선 음주운전 논란이 있긴 하지만 국가교육위 출범과 교육개혁의 시급성을 들었다.

결국 국정이 시급하게 돌아가야 한다는 점을 들어 여론에 호소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또 이날 ▲주나토대표부 겸임 지정 ▲아태파트너 4국 협의 정례화 ▲양자회담 대상국 정상간 상호 방문 추진 ▲2030부산엑스포 지지 상황 관리 등 나토 순방 후속 조치도 강도높게 주문했다고 한다.

이는 글로벌 공급 위기가 부른 新3高(고유가, 고금리, 고물가) 파고를 넘기 위해선 다자 외교 및 세일즈 외교가 필수 인 상황에서 지난주 나토 순방에서 분위기를 조성하고 온 만큼 후속조치로 성과를 구체화해야 여론도 긍정적으로 움직일 수 있다는 인식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이날 임명을 재가한 박 장관에 대해선 여전히 여론이 좋지 않은 데다 나토 순방 성과가 당장 나오기도 어려워 지지율이 상승할지는 미지수다.

배철호 리얼미터 전문위원은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지지율 하락 흐름을 끊으려 했지만 그러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문제는 지지율 반등 모멘텀을 어디서 찾아야할 지를 고민해야 한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4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6월 5주차 주간집계에서 윤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50.2%로 취임 후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50%를 넘어섰다. 긍정평가는 44.4%로 긍정과 부정 평가도 처음으로 오차 범위 밖으로 벌어졌다.

지지율 위기 상황에도 윤 대통령은 크게 신경쓰지 않는 모습이다. 이날 대통령실 출근길에 "지지율은 별로 의미가 없다. 제가 하는 일은 국민을 위해 하는 일이니 오로지 국민만 생각하고 열심히 해야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