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스타항공, 국토부 특별감사에 "조속히 오해 해소"

등록 2022.07.05 08:44: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회계시스템 폐쇄·복구 과정에서 국토부 제출 수치와 차이 발생"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최진석 기자 =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이스타항공 여객기가 세워져 있다. 2021.06.23. myjs@newsis.com


이스타항공은 국토교통부의 특별조사 및 감사 실시에 대해 회계시스템 폐쇄·복구 과정에서 국토부 제출 수치와 차이가 발생했다며 "조속히 오해를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스타항공은 5일 국토부 보도자료에 대한 공식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2021년 11월 대표자 변경에 따른 사업면허변경 절차 진행 중 국토부의 요청에 따라 재무관련 자료를 제출한 바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당사 사정상 회계시스템이 폐쇄되고, 정상적인 회계결산이 진행될 수 없었던 당시 상황에서 서울회생법원에 의해 인가된 회생계획에 따라 특정할 수 있는 수치는 제출자료에 반영했으나, 결산을 거치지 않고서는 산출할 수 없고 변동의 여지가 큰 이익잉여금(결손금) 등의 경우 이용 가능한 가장 최근 자료인 2020년 5월 말 기준의 수치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스타항공은 "2022년 2월께 회계시스템 복구 후, 2021년말 기준 회계감사를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결산 이전에는 예상할 수 없었던 이익잉여금의 증가로 인해, 결과적으로 국토부에 제출한 수치와 차이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토부에 이러한 사정 등을 충분히 소명해 조속히 오해를 해소하도록 하겠다"며 "회생절차 종결 이후 당사의 정상화를 바라는 임직원, 관계사 등 모든 분들께 우려를 드리게 된 점 송구하게 생각하며,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토부는 이날 이스타항공이 지난해 11월 법원에서 회생계획안을 인가받은 후 국제항공운송사업 변경면허를 발급받는 과정에 제출한 회계자료에 허위내용이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며 특별조사와 감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자본잠식 사실이 반영되지 않은 회계자료를 국토부에 제출하고 지난해 12월15일 변경면허를 발급받았지만, 지난 5월13일 공시한 2021년 재무제표에 대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말 기준 완전 자본잠식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