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지현, 전대 출마 불가에 "피선거권 있어 비대위원장으로 선출…지금도 유효" 반발

등록 2022.07.05 09:07: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李 측근 김남국이 집중 비판…의중 반영됐을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민주당이 자신의 전당대회 출마 자격 예외를 인정하지 않기로 결정한 데 대해 "당시 피선거권이 있어 비대위원장으로 선출됐는데 지금은 왜 없다고 하는 것인지 일단 의문점이 생기고, 유권 해석을 다시 해주셔야 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대표 도전을 선언했던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지난 4월1일 당 중앙위원회에서 ARS 투표를 통해 84.4%의 찬성을 얻어 제가 비대위원장이 된 것이다. 누가 꽂은 것이 아니라 당원들의 투표로 확정됐는데, 그때 제가 피선거권을 부여받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투표를 거쳤다는 것은 이 피선거권이 존재한다는 것이지 않나"라며 "한 번 부여받은 피선거권이 없어진다, 그런 조항도 없고 또 그 뒤에 제가 당에서 피선거권을 박탈당한 적이 없기 때문에 그때 제게 부여된 피선거권이 지금도 유효하다"고 주장했다.

'비대위의 어제(4일) 결정 뒤에 이재명 의원의 입김이 있었다고 보느냐'는 물음에 그는 "이재명 의원의 최측근 김남국 의원이 제가 방송에서 출마 결심을 밝힌 뒤에 제 출마를 막으려고 아주 집중적으로 비판했다"며 "이번 결정에 이 의원 의중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나 보고 있다"고 답했다.

'이재명 의원이 왜 위원장의 당대표 경선을 불편해하나'라는 이어진 질문에는 "저도 그건 이 의원께 여쭤보고 싶다. 이 의원은 지금 출마 선언을 하시기도 전에 당대표가 될 거라고 거론되고 있고, 다들 '어대명'이라고 하시지 않나"라며 "최측근에 있는 김 의원이 이 의원 뜻을 거스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민주당 내 강경파 초선 모임 '처럼회' 소속 의원들이 최고위원에 도전할 것이라는 보도를 두고는 "이 의원께서도 나온다고 하시고 또 처럼회 의원들도 이 의원의 최측근으로 알고 있다"며 "이 의원과 처럼회를 필두로 당내 계파가 훨씬 심해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어 처럼회 소속이 아닌 더 많은 의원분들께서 더 선거에 나가야 한다"고 봤다.

한편 민주당 비대위는 전날 회의를 통해 박 전 위원장의 전대 출마 사안을 논의한 뒤, 예외를 인정할 불가피할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판단을 내린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