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검색어 분석해보니…가짜석유·재난지원금 불법유통 정황

등록 2022.07.05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행안부, 최근 2년간 포털 사이트 검색어 분석 결과
관계기관과 불법 유통경로 점검 및 차단대책 마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재난지원금 불법할인 관련 검색어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정부가 포털 사이트 분석을 통해 가짜 석유와 각종 지원금의 불법 유통 경로를 포착했다.

행정안전부는 최근 2년간 포털 사이트에서 수집된 일자별 검색어 328억 건과 검색어 간 연관성을 파악할 수 있는 최근 4개월간의 비식별화된 사용자별 검색어 99억 건을 통해 5일 이같은 분석 결과를 내놨다.

분석 결과 올해 1분기 유가 관련 검색은 448만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64만건)보다 약 2.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의 고유가 상황과 맞물려 유가와 관련된 '기름값'(7.8배), '경유 가격'(4.4배), '휘발유 가격'(3.5배) '주유소 가격 비교(2.5배)' 등의 검색량이 크게 증가했다.

유가를 검색한 사용자들의 경우 '전기차', '전기자전거' 등 석유를 사용하지 않는 대체 교통수단을 추가로 검색하거나 '천연가스' ‘면세유', '세녹스' 등 석유 대체품과 관련된 검색을 많이 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이 중 '면세유'와 '세녹스'는 불법적인 유통경로 탐색과도 관련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행안부는 가짜석유에 대한 검색 동향을 관계 기관과 공유할 방침이다.

재난지원금을 본래 취지와 다르게 현금으로 불법 할인하기 위한 시도도 파악됐다.

재난지원금을 검색한 사용자 중 일부는 '카드깡', '재난지원금 금은방'(귀금속 구매 후 현금화), '재난지원금 문화상품권'(문화상품권 구매  후 현금화), '재난지원금 현질'(온라인 게임 아이템 교환) 등과 같은 정보를 검색했다.

행안부는 이번 분석 결과를 토대로 앞으로 각종 지원금 등과 관련해 관계 기관과 함께 부적절한 유통 경로에 대한 점검과 사전 차단 대책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덕수 행안부 공공데이터 정책관은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다양한 분야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필요한 데이터 분석을 지속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