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하나은행, 개인사업자 고금리대출 최대 1%p 감면

등록 2022.07.05 09:51: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민 지원 개인대출 신규 고객 최대 1%p 금리 인하

associate_pic

박성호 하나은행장(왼쪽)이 4일 소상공인 밀집 지역에 소재한 을지금융센터 지점을 찾아, 은행을 방문한 소상공인 손님과 직접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하나은행은 코로나19에 이어 최근 금리 상승 등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금융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HANA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11일부터 실행되는 고금리 개인사업자 대출과 서민금융 지원 대출에 대해 각각 최대 1%포인트(p)의 금리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하나은행에 따르면 연 7%를 초과하는 고금리 대출을 이용하는 개인사업자 손님들의 대출 만기 도래 시 연 7%를 초과하는 금리에 대해 최대 1%p까지 감면 지원한다. 예를 들어, 개인사업자 손님의 대출 금리가 기한연장 시점에 대출금리가 연 8%로 산출 시에는 연 1%p가 지원된 7%가 적용된다.

서민을 지원하기 위한 개인대출 상품인 '새희망홀씨대출' 신규 신청 손님들에게는 최대 연 1%p의 금리를 인하해 운영할 계획이다. 연이은 기준금리 상승으로 인한 금융비용 증가로부터 취약 차주들을 보호하고, 대출이자 상환 부담을 줄여 연착륙을 유도하려는 취지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이번 HANA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고금리 대출을 이용하는 소상공인은 물론 금융취약계층 손님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촘촘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금융취약계층이 코로나19에 이어 고금리 시대의 파고를 넘어설 수 있도록 하나은행 임직원 모두가 진정성을 다해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하나은행은 주요 거점 점포에 금융취약계층을 전담하는 '금융지원 상담창구'를 마련했다. 상환능력이 저하된 취약 차주를 대상으로 ▲상환유예 ▲상환방식 변경 ▲추가 금리우대 방법 안내 등 취약 차주에게 필요한 맞춤형 상담 기능을 강화했다. 이달 내 금융지원 상담창구를 전국으로 확대 운영키로 했다.

또 기존부터 운영해온 ▲신용대출 119 ▲개인사업자 119 ▲주담대 프리워크아웃 제도 등 금융취약계층 대상으로 한 지원 프로그램들을 통합·정리한 '취약차주 지원 상담매뉴얼'을 전국 모든 영업점에 배포한다.

하나은행은 금리 인상기에 금융소비자들이 합리적인 대출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도록 부수거래를 통한 최적의 우대금리 산출 프로세스를 마련해 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연소득 4000만원 이하의 취약 차주를 대상으로 월 1회 금리인하요구권 안내를 실시함으로써 취약계층 이자 부담 감소를 추진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