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백주대낮 안동시청서 공무원 칼부림에 50대 여성 공무원 숨져

등록 2022.07.05 10:31:52수정 2022.07.05 10:37: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김진호 기자 = 5일 공무원 살해 사건이 발생한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 출입구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2022.07.05  kjh9326@newsis.com

[안동=뉴시스] 김진호 기자 = 경북 안동시청에서 공무원이 휘두른 흉기에 여성 공무원이 찔려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5일 오전 9시께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공무원 A(여·50대·6급)씨가 공무직 공무원 B(40대)씨가 휘두른 흉기에 수차례 찔렸다.

A씨는 119구조대에 의해 안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B씨는 범행 직후 경찰에 자수했다.

앞서 A씨는 사건 몇분 전인 이날 오전 8시 56분께 안동경찰서 112상황실에 전화를 걸어 "B씨가 칼을 들고 있다"며 신고했다.

하지만 경찰이 A씨의 전화를 받고 사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A씨가 흉기에 찔린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