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취임 100일' 이원덕 우리은행장, "고객과 현장에 미래가 있다"

등록 2022.07.05 11:17: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이원덕 우리은행장이 영업점을 방문해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우리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주혜 기자 = 우리은행은 1일 취임 100일을 맞은 이원덕 우리은행장이 전국 곳곳에서 고객과 만나는 현장 중심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우리은행에 따르면 이원덕 은행장은 취임식 직후 가장 오래된 거래처와 방문고객 수 최상위 지점인 수유동금융센터를 방문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100일간 65개 거래처, 42개 영업그룹 및 지점을 직접 방문했다.

이 행장은 취임 당시 고객, 직원과 가까이 지내며 현장의 진솔한 목소리를 경청하고 경영에 반영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 행장은 현장 방문시 상석 없이 원탁 테이블에서 격의 없이 토론하고 현장으로부터 청취한 다양한 의견이 본점 정책 수립시 최우선 반영될 수 있도록 직접 챙기고 있다고 우리은행은 설명했다.

이 행장은 직원들에게도 "영업현장이 즐거워야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고객에게 진실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며 "즐거운 직장문화 조성에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 행장은 취임 100일간의 소회에 대해 "고객과 현장을 방문할수록 은행 경영에 대한 생생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어 고객과 현장에 은행의 미래가 있다는 취임시 믿음이 더욱 강해졌다"며 "앞으로도 계속 현장 방문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을 방문할 때마다 우리 직원들을 칭찬하는 목소리를 들을 때 은행장으로서 자부심을 느끼고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