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수처 검사 모집에 17명 지원…작년보다 대폭 줄어

등록 2022.07.05 11:53: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장 2명·평검사 1명 모집에 17명 지원
檢출신 지원자도…구체적 경력은 비공개
233명·71명 지원한 작년보다 인원 감소

associate_pic

[과천=뉴시스] 조성우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지난달 14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06.14.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김소희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최근 진행한 검사 공개모집에 총 17명이 지원했다. 233명, 71명이 지원했던 1, 2차 모집 때보다 지원자 수가 현저히 줄어든 것이다.

5일 공수처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4일까지 진행된 공수처 검사 모집에 17명이 지원했다.

공수처는 이번에 2명 이내의 부장검사와 1명 이내의 평검사를 뽑을 예정인데, 지원자 17명 중 4명이 부장검사 지원자로 알려졌다. 1명 이내로 선발하는 평검사 모집에는 13명이 지원했다.

앞서 김진욱 공수처장은 검찰 출신의 공수처 검사 필요성을 강조했는데, 이번 모집에는 검사 출신 지원자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공수처는 지원자 중 검사 출신이 몇 명인지, 현직인지 등 구체적 사안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지원자들의 특수수사나 공안수사 경험도 공개하지 않았다.

공수처는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서류평가를 진행한 뒤 8월 중 서류 전형 합격자를 통지할 계획이다. 서류전형 합격자는 내·외부 인사들로 구성된 인사위원회의 면접을 거친다. 이후 인사위 추천과 대통령 임명 절차가 진행된다. 실제 채용 인원은 모집 대상보다 적을 수 있다.

공수처의 검사 임용은 이번이 세 번째다. 공수처는 지난해 1월과 6월 공수처 검사 임용 절차를 진행한 바 있다. 부장검사 4명, 평검사 19명을 뽑기 위해 진행된 첫 임용에는 총 233명이 지원했다. 이후 진행된 2차 모집의 임용 대상은 부장검사 2명과 검사 8명이었는데 총 71명이 지원했다.

이번에 응시한 인원은 앞서 진행된 공개모집 때보다는 지원자가 상당수 줄었다. 여기에 대해 공수처 관계자는 "숫자는 큰 의미 없다. 지원자들의 수사 경험과 역량이 어느 정도 되느냐(가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ks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