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해양조사원, 7~8월 대조기 해안가 저지대 침수 대비 필요

등록 2022.07.05 11:5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슈퍼문과 백중사리로 해수면 상승 예상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 영도구 국립해양조사원 전경. (사진=국립해양조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권태완 기자 = 국립해양조사원은 7월 대조기(14~17일)와 8월 백중사리(12~15일)에 해수면이 평소보다 크게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대조기는 월 중 조수간만의 차이가 가장 큰 시기로 음력 보름과 그믐 무렵이다. 백중사리는 연간 조수 간만의 차이가 가장 큰 시기로 음력 7월15일인 백중 전후다.

5일 해양조사원에 따르면 이번 7월 대조기에는 여름철 무더위로 팽창한 바닷물에 달과 지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의 영향으로 서해안과 남해안의 해수면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해양조사원은 다음달 대조기에는 여름철 고수온에 보름의 영향이 더해져 해수면이 올해 중 가장 높아질 것으로 예측했다.

7월 대조기에는 인천, 경기 안산, 충남 보령, 전북 군산, 전남 목포, 경남 마산, 제주 등 19개 지역의 해안가 저지대에서 침수현상이 발생할 위험이 있으며, 8월 대조기에는 이에 더해 인천 지역의 해수면이 최대 963㎝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양조사원은 해안침수사례가 발생했던 인천, 경기 안산 등  7개 지역을 중심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대조기 기간 중에는 조위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해수욕장 이용객 등을 비롯해 국민들이 바다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인터넷 해양방송과 누리집 등을 통해 조위정보를 비롯한 해양안전정보를 국민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해양조사원은 국내 연안 조위(물높이) 관측소 33개를 설치해 조위를 측정하고 있고, 지역 주민들과 바다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사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해양조사원 누리집 '고조정보서비스'를 통해 실시간으로 조위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변재영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이번 대조기 기간에 기상 등의 영향으로 예측보다 물높이가 더 높아지거나 시간이 더 길어질 수 있다"라며, "태풍과 대조기 기간이 겹친다면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해양과 기상상황에 대해 주의를 살피고 대비를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won9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