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에너지 비상' 독일, 가스 수입업체 지원 법안 마련

등록 2022.07.05 14:37: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러 가스공급 축소' 여파…지분 매입·비용 상승 부담 법안

associate_pic

[AP/뉴시스]독일 북부 루브민에 있는 노르트 스트림2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에너지 위기에 내몰린 독일 정부가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축소로 위기에 빠진 기업 지분을 사들일 수 있도록 하는 법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4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이같은 내용의 에너지 관련법 개정안이 이르면 이번주 의회에서 통과될 전망이다.

이는 독일 정부가 독일로 러시아 가스를 가장 많이 수입하는 에너지 회사 유니퍼를 구제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줄 것으로 FT는 예상했다.

유니퍼는 최근 러시아가 천연가스 공급을 축소해 수익성이 악화하자 구제금융을 요청했다. 분석가들은 유니퍼에 90억유로(약 12조원)를 지원하는 구제 금융 패키지가 논의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법안은 기업들이 파산을 피할 수 있도록 현물 시장에서 조달하는 가스의 더 높은 비용을 소비자들에게 부담시킬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독일은 지난달 중순 러시아 국영 가스프롬이 노르트스트림 송유관을 통해 독일로 배송하는 천연가스 물량을 60% 감축한 후 에너지 혼란에 빠졌다.

가스프롬은 노르트스트림을 정기 점검을 위해 오는 11일부터 21일까지 가동을 잠정 중단한다. 그러나 독일에선 가동이 재개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러시아의 가스 공급이 줄어들자 업체들은 현물 시장에서 더 비싸게 가스를 사고 있다. 그러나 고객들은 장기 계약에 따라 가스를 공급받기 때문에 더 높은 비용을 청구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한 관계자는 "에너지 기업이 파산에 이르면 최종 소비자에 이르는 전체 시장의 심각한 붕괴를 유발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다가오는 추운 겨울을 앞두고 에너지 부족을 대비해야 한다고 목소리가 나온다. 클라우스 뮐러 연방네트워크청장은 지난 2일 주민들에게 겨울철 에너지 사용량 증가에 대비해야 한다며 가스보일러 등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도록 점검을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