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용, 韓日 경제협력 해결사로…글로벌 네트워크 진가

등록 2022.07.05 14:53: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19년 한일 경색 국면에서도 日럭비 월드컵 유일 초청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도 긴밀…방한 때마다 만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유럽 출장을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2.06.18.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한일재계회의 참석차 방한한 일본 경제인들을 연달아 만나며 양국 경제협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5일 삼성전자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히가시와라 토시아키(東原敏昭) 일본경제단체연합회(日本經濟團體聯合會·경단련) 부회장 겸 히타치그룹 회장을 만났다. 이들은 오찬을 함께 하며 양사 간 반도체 분야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전날에도 도쿠라 마사카즈(十倉雅和) 게이단렌 회장을 만나 한일 기업간 교류 활성화와 공급망 안정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넓고 깊은 일본 네트워크가 한일 관계 개선에 나서는 현 상황에서 진가를 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재용 인맥, 위기때 마다 진가 발휘…한·일 중요 파트너 인식

일본의 수출 규제로 한일 관계가 사상 최악으로 치닫고 있던 2019년 9월 일본 재계는 '2019 일본 럭비 월드컵'에 이 부회장을 초청했다. 당시 럭비 월드컵에 초청됐던 한국 기업인은 이 부회장이 유일했다.

이 부회장의 개막식 참석은 한일 두 나라가 갈등관계에 있지만 비정치적인 이슈에서는 여전히 중요한 파트너임을 한일 양국 국민들에게 상징적으로 보여줬다는 평가다.

수출 규제 속에서도 오랜 기간 쌓아온 신뢰에 기반한 '비즈니스 협력' 관계로 반도체와 관련된 일본산 소재는 삼성전자 생산에 차질을 빚지 않을 정도로 공급이 될 수 있었다. 이 같은 협력의 바탕에는 이 부회장과 일본 재계 사이의 신뢰 관계가 있었다.

이 부회장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피해를 본 일본 기업에 무리한 납기를 요구하지 않도록 일본 법인에 지시하는 등 일본 기업과의 신뢰 구축에 힘을 쏟아왔다.

당시 이 부회장은 일본의 주요 파트너들에게 위로 서한을 보내 "일본에서 발생한 지진을 보고 매우 놀랐고 안타깝다. 종업원과 가족이 무사하기를 기원하며, 혹시 피해가 있을 경우 빠른 복구와 생산 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언급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유럽 출장을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2.06.18. kkssmm99@newsis.com


이 부회장은 매년 봄 일본의 주요 고객사들을 방문해 신춘 인사회를 갖기도 하고, 일본의 유력 부품·소재 기업들과도 정기적으로 교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1993년 고(故) 이건희 회장이 신경영을 선포하며 출범시킨 일본 핵심 전자부품 업체들과의 협력체 'LJF(Lee Kunhee Japanese Friends)' 회원사들과도 지속적으로 교류하며 양국 기업 간 신뢰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이 부회장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도 긴밀한 사이다. 그는 지난 2019년 7월 한국을 방문한 손 회장을 만나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차세대 통신 및 사물인터넷 등에 대해 전략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손 회장은 2013, 2014, 2019년 한국을 찾았을 때에도 이 부회장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일본 통신업계에도 꾸준히 공을 들여 왔다. 삼성전자가 NTT도코모, KDDI 등 일본 1, 2위 통신사업자에게 5G 네트워크 장비를 공급하게 된 것도 이 부회장의 일본 내 인맥이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스마트폰도 일본 통신사들과의 협력을 확대하며 일본 시장에서 존재감을 점차 키워가고 있다.

1987년 이병철 선대회장 타계 직후 고 이건희 회장은 당시 대학생이었던 이 부회장을 대동하고 히타치, 마쯔시타, 소니, 도시바 등 일본 주요 고객사들을 방문했다.

이병철 선대회장 타계 이후에도 삼성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을 일본 주요 고객사들에게 심어 주면서, 신뢰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서였다. 이 부회장은 고 이건희 회장이 쌓은 일본 기업들과의 네트워크를 계승해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일본을 넘어 사우디아라비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중국 시진핑 주석,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 등 국가 원수급 인사들을 포함해 광범한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은 한국의 핵심자산"이라며 "지금과 같은 엄중한 상황에서는 이 부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대한민국에 더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