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참의원 선거 후보 52% "한일 대립서 韓이 더 양보해야"

등록 2022.07.05 15:41:46수정 2022.07.05 16:0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中에 강한 태도 취해야" 42%
"대러 제재, 더 강화해야" 47%
"헌법 9조 개정해야 한다" 52%
"방위비 증액해야 한다" 62%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열린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2022.07.05.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오는 10일 치러지는 일본 참의원(상원) 선거에 입후보한 후보자의 52%는 한일 관계에서 한국이 더 양보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5일 마이니치 신문이 발표한 참의원 선거 후보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을 두고 "대립하는 문제에서 한국 정부가 더 양보해야 한다"는 응답은 52%를 차지했다.

이어 "서로 양보해야 한다"는 27%, "일본 정부가 더 양보해야 한다"는 12%에 그쳤다.

중국에 대해서는 "중국은 일본에게 있어 위협이다. 더 강한 태도로 임해야 한다"는 응답이 42%로 가장 많았다. "지금의 거리감이 좋다"는 응답은 31%, "중국은 일본의 파트너다. 관계 강화를 우선해야 한다"는 18%였다.

지난 2월 말부터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속하고 있는 러시아에 대해서는 "제재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4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지금의 제재로 타당하다"가 31%, "제재를 보다 약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16%였다.

이른바 '평화헌법'으로 불리는 헌법 9조에 대해서는 "개정해야 한다"는 응답이 52%에 달했다. 지난 2019년 참의원 선거 당시 조사(25%)보다 2배 이상 높아졌다.

헌법 개전 자체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55%, "반대"는 34%였다.

방위비를 증액해야 한다는 응답은 62%였다. 이 가운데 국내총생산(GDP) 대비 2% 정도로 늘려야 한다는 응답은 41%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의 경제 정책 '아베노믹스'에 대해 수정과 재검토를 요구하는 응답은 81%에 달했다.

마이니치는 "고물가와 격차 확대를 배경으로 아베노믹스 폐해가 많은 후보자에게 의식된 모양"이라고 분석했다.

세계적인 물가 상승에 미국 등 서방 국가가 금리 인상 등 긴축으로 움직이고 있다. 반면 일본은 아베노믹스의 대규모 금융완화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서방과 금리 차이가 확대돼 기록적인 엔화 약세가 진행되고 있다. 엔저는 물가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 물가 상승은 이번 선거의 최대 쟁점으로 부상했다.

코로나19 대책에 대해서는 "사회 경제 활동에 중점을 둬야 한다"는 응답이 58%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감염 확대 방지에 중점을 둬야 한다"는 20%, "대책은 타당하다"는 16%였다. 오랜 코로나19 감염 억제 대책으로 인한 피로감과 오미크론 변이의 중증화 비율이 낮은 점이 배경에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참의원 선거 후보자 54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마이니치 신문은 이 중 4일 정오께까지 526명으로부터 답변을 얻어 정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