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화솔루션, 농협중앙회와 저탄소 기반 '미래 농업' 기술개발

등록 2022.07.05 15:5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화-농협, ‘스마트농업기술 MOU’ 체결
국내 최초 스마트팜에 태양광 설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화솔루션이 5일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에서 열린 ‘양평농협 스마트농업지원센터’ 착공식에서 농협중앙회와 ‘저탄소 스마트농업기술 보급 및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재식 농협 부회장(왼쪽)과 이구영 한화솔루션 대표 (사진=한화솔루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한화솔루션과 농협중앙회가 재생에너지와 스마트팜을 결합한 미래형 농업 기술 개발에 나선다.

한화솔루션은 5일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에서 열린 ‘양평농협 스마트농업지원센터’ 착공식에서 농협중앙회와 ‘저탄소 스마트농업기술 보급 및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스마트팜 비닐온실 상부에 영농형 태양광을 설치한다. 큐셀의 영농형 태양광 모듈은 일반 모듈의 절반 크기로 제작돼 온실의 햇빛 확보를 방해하지 않고, 낙수 피해도 최소화할 수 있다.

재생에너지를 활용하는 국내 첫 스마트 농업모델은 오는 10월 말 완공되는 양평 스마트농업지원센터의 스마트팜부터 구축된다. 비닐온실 내부의 온도조절, 변화를 감지하기 위한 IoT(사물인터넷), 외부와의 네트워크망 구축 등에 필요한 전력을 자체 생산한 태양광 기반의 재생에너지로 대체해 수익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탄소도 줄이는 기술을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양사는 태양광 기반의 스마트팜 모델을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동시에 ▲영농형 태양광 등을 활용한 농가수익모델 발굴 ▲스마트팜에서 생산된 농산물의 판로 개척 및 확대 지원 ▲저탄소 스마트농업 확산을 위한 공동 홍보 등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이구영 한화솔루션 대표는 “농협중앙회와의 협력을 통해 큐셀의 태양광 기술이 국내의 농업기술 혁신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며 “새로운 농업 모델이 전국으로 확산돼 농가 소득을 높이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식 농협중앙회 부회장은 “저탄소, 디지털농업 기술의 농업현장 접목은 우리 농업·농촌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며 “앞으로 우리 농업 현장에도 지속가능한 신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해 저탄소 농업기술이 많이 보급·확산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