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대통령, 민생 직접 챙긴다…매주 현장서 '민생회의' 주재

등록 2022.07.05 16:03: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통령실 "민생현장에서 국민 목소리 직접 듣겠다는 뜻"
고정된 형식 없어…"현장에 따라 참석자 결정하게 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제1회 여성기업주간 여성경제인의 날 유공자 정부포상 수여식에서 격려사하고 있다. 2022.07.05.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5일 국무회의에서 "앞으로 제가 직접 민생 현안을 챙기겠다"며 "민생 현장에 나가 국민의 어려움을 듣고 매주 '비상경제 민생회의'를 주재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환율·고금리·고물가로 한국 경제가 퍼펙트 스톰에 직면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직접 현장에 뛰어들어 경제 위기 극복 방안을 찾겠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이 말한 '비상경제 민생회의'는 매주 다른 현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현장, 반도체 연구소 등은 유력한 장소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취재진과 만나 "경제 위기의 충격에 무방비로 노출된 취약 계층의 생계 부담이 커지는 데에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큰 우려를 했다"며 "탁상공론이 아닌 민생 현장에서 국민의 목소리를 직접 듣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매주 비상경제 민생회의를 열고 경제 위기의 해법을 찾겠다고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비상경제 민생회의는 고정된 형식이 없다.

이 관계자는 "다양한 방식으로 (회의를) 끌어가게 될 것"이라며 "누구누구 참석하는 게 정해진, 고정된 회의체가 아니라 대통령이 어느 현장에 가느냐에 따라 어떤 장관, 참모가 나갈지는 상황에 맞춰 결정하게 된다"고 했다.

또한 "현장도 당시 상황에 비춰 대통령이 가야 할 현장을 고를 것이기 때문에 상당히 유연하게 운영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첫 회의 날짜와 장소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