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일 경제협력 '활짝'…尹대통령 끌고 이재용 밀고

등록 2022.07.06 05:14:00수정 2022.07.06 07:1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일본 경제단체연합회 대표단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7.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미래지향적인 협력 관계를 만들고자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

문재인 정부 당시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로 얼어붙었던 한일 관계가 새 정부 들어 해빙 분위기를 맞았다. 대통령을 필두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재계는 양국 협력을 강조하고 나섰다.

6일 재계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 4일 한일 재계회의 참석차 방한한 일본경제단체연합회(日本經濟團體聯合會·경단련) 대표단을 만나 "앞으로 있을 경제안보 시대에 협력 외연이 확대될 수 있도록 기업인들이 계속 소통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 관계의 현안 해결을 위해 한일 양국 정부가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한일 재계회의가 3년 만에 재개돼 경단련 대표단이 방한한 것은 양국 간 실질적 교류 활성화로 이어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양국 경제인들이 신뢰하는 파트너로서 협력해온 것은 한일관계를 이어주는 든든한 버팀목"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앞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은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전경현 회관에서 제29회 한일 재계회의를 개최했다. 3년 만에 열린 이번 회의에서 전경련과 경단련은 1998년 '한일 공동선언-21세기를 향한 새로운 파트너십'(일명, 김대중-오부치 선언) 정신 존중 및 미래지향적 관계 구축, 민간교류 정상화를 위한 비자면제 프로그램 부활 필요성 확인 등을 내용으로 하는 8개 항의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허창수(왼쪽)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과 도쿠라 마사카즈 일본 경제단체연합회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제 29회 한일재계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2.07.04. kgb@newsis.com

공동선언문에는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양국 간 인적 왕래에 제한이 있는 가운데 비자 면제 프로그램 부활 등을 통한 민간 교류의 시급한 정상화가 중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양측은 민간교류 정상화를 위해 한일 정상회담을 통한 안정적 관계 구축이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한일 경협에 힘을 보탰다. 이 부회장은 4일 도쿠라 마사카즈 경단련 회장을 만난 데 이어 5일에는 히가시와라 토시아키 부회장 겸 히타치그룹 회장을 만나 오찬을 함께 했다.

이 부회장과 도쿠라 회장은 한일 기업간의 교류 활성화와 공급망 안정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쿠라 회장은 스미토모화학 회장으로서도 삼성과 오랜 인연을 맺고 있다. 과거 이건희 회장 때부터 인연이 깊어 스미토모화학은 2011년 삼성전자와 손잡고 'SSLM(Samsung Sumitomo LED Materials)' 합작사를 설립하기도 했다.

스미토모화학은 삼성전자 OLED 스마트폰용 편광 필름을 공급했다. 실제 '갤럭시 폴드' 등 삼성전자 제품에 스미토모 필름이 적용되기도 했다. 이에 수출 규제가 완화되면 양사의 협력이 다시 활성화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유럽 출장을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2.06.18. kkssmm99@newsis.com

히가시와라 부회장과는 반도체 분야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히타치는 일본 최대의 전자제품 제조사로 삼성전자가 반도체를 납품하고 있다.

도쿠라 스미토모 화학 회장과 히가시와라 히타치그룹 회장이 지난 2019년 일본의 소재·부품 수출규제 대상으로 꼽혔던 삼성과 만난 것은 의미가 남다르다는 평가다.

이 부회장의 네트워크를 활용한 주요 기업과 회동이 이어지면서 이번 만남을 계기로 민간 차원의 새로운 한일 협력 관계 구축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