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영구 나주부시장 취임…"고향 나주발전에 최선"

등록 2022.07.05 17:17: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역 거점병원 방문…보건·의료 현안 간담회 진행

associate_pic

[나주=뉴시스] 강영구 신임 나주부시장. (사진=나주시 제공) 2022.07.05. photo@newsis.com


[나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나주시는 강영구 전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이 5일 제20대 나주부시장으로 취임했다고 밝혔다.

강영구 신임 나주부시장은 이날 윤병태 시장에게 임용장을 교부받고 간부 공무원들과 상견례 후 별도 취임식 없이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보건·의료 현안 파악을 위해 현장 방문으로 첫 업무를 시작했다.

강 부시장은 먼저 지난 2019년 폐업 이후 빈 건물로 방치된 구 영산포제일병원을 찾아 일반 현황을 보고받고 건물 내·외부를 둘러본 뒤 영산포와 서남부권 주민들의 열악한 의료여건 개선을 위한 의료시설 활용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혁신도시 빛가람종합병원으로 자리를 옮겨 코로나19 외래진료센터, 응급실, 전남도 제4호 공공산후조리원 등 운영 현황을 살피고 의료진, 병원 관계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강 부시장은 "코로나19 전담 병원으로 대면 진료와 확진자 전용 음압병실, 투석실 운영 등을 통해 시민들의 고충을 해소해준 병원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최근 확진자 급증으로 재유행이 우려되는 만큼 앞으로도 주민의 건강을 지키는 거점 의료시설로서 아낌없는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영구 신임 나주부시장은 나주시 산포면 출신으로 1991년 전남도청 7급 공채시험을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이어 조선대 약학과 박사 학위, 보건의료과장, 자치행정과장, 영광부군수, 도지사 비서실장, 보건복지국장 등 전남도청의 주요 요직을 두루 역임했다.

강영구 부시장은 "고향 나주에서 부시장으로 일하게 돼 큰 영광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윤병태 시장님을 비롯한 1000여 공직자들과 의기투합의 정신으로 살기 좋은 행복 나주, 앞서가는 으뜸나주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