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구 골키퍼 오승훈, K리그1 6월 '선방지수' 1위

등록 2022.07.05 19:17: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K리그2 선방지수 1위는 부천 최철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대구 골키퍼 오승훈.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대구FC 골키퍼 오승훈이 프로축구 K리그1 6월 한 달간 최고의 방어력을 선보인 골키퍼로 나타났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5일 오승훈이 K리그1 6월 'GK 선방지수'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5일 밝혔다.

연맹은 올 시즌 5월부터 K리그 골키퍼들의 '선방지수'를 월 단위로 공개하고 있다.

선방지수는 골키퍼에게 날아오는 유효슈팅의 기대득점값(xGOT, Expected Goal on Target)에서 해당 골키퍼가 허용한 실점을 뺀 수치다.

피유효슈팅의 기대득점값이 높을수록 막아내기 어려운 슈팅을 많이 맞이한 것이고, 실점이 적을수록 막아낸 슈팅이 많은 것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6월 K리그1 선방지수 톱5.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선방지수가 양수(+)인 경우에는 예상 실점보다 적은 골을, 음수(-)인 경우 예상 실점보다 더 많이 골을 내줬다는 뜻이 된다.

오승훈은 6월 열린 3경기에서 유효슈팅을 총 15차례 맞이했다. 이들의 기대득점값의 합은 5.03였으나, 실제로는 2골만 허용했다. 선방지수는 3.03으로 해당 기간 K리그1 골키퍼 중 가장 높았다.

특히 17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전에서는 상대 유효슈팅 6개를 모두 막아내며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대구는 오승훈의 활약으로 6월 열린 3경기에서 1승2무로 무패행진을 달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6월 K리그2 선빙지수 톱5.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인천 유나이티드 골키퍼 김동헌은 2.31로 2위를 차지했고, 3위는 박배종(수원FC, 0.89)이었다.

K리그2에서는 부천FC의 최철원이 선방지수 1.39로 가장 높았다. 기대실점은 8.39였지만 6월 5경기에서 7실점을 기록했다.

박주원(충남아산, 1.16), 정민기(안양, 0.46)가 각각 2, 3위에 올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