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은성수 전 금융위원장 아들, 귀국 거부로 병무청에 고발

등록 2022.07.05 18:00: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은씨, 입영 준비 차 미국행 후 귀국 안 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참석해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2021.08.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병무청이 은성수 전 금융위원장의 아들 은모씨를 병역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5일 병무청에 따르면 미국 영주권자인 은씨는 지난 1월 입영을 위한 가사 정리가 필요하다며 미국으로 간 뒤 병무청 국외 여행 허가 기간인 3개월이 지나도록 귀국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병역법에 따르면 병역 의무를 기피하거나 감면 받을 목적으로 허가를 받지 아니하고 출국한 사람 또는 국외에 체류하고 있는 사람은 1년 이상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진다.

앞서 은씨는 지난해 9월에도 국외 여행 허가 기간이 만료됐지만 미국에서 귀국하지 않아 병무청으로부터 고발당했다. 은씨는 영주권 신청 중에 미국을 떠나면 영주권이 무효화될 수 있어 귀국하지 않았다며 이의 신청했고 병무청은 이를 받아들여 고발을 취하했다.

은 전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한국수출입은행장과 금융위원장을 역임한 고위공직자 출신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