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승겸 합참의장 "적 도발하면 가차 없이 응징하겠다"

등록 2022.07.05 18: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42·43대 합동참모의장 이·취임식 개최
김승겸 "北 끊임없이 군사적 도발 자행"
원인철 "적 선의 기대 말고 준비 믿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승겸 신임 합참의장에게 삼정검 수치를 수여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2.07.05.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김승겸 신임 합동참모의장이 적이 도발하면 가차 없이 응징해 처절한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며 북한에 경고를 보냈다.

김 의장은 5일 오후 합참 연병장에서 열린 제42·43대 합동참모의장 이·취임식과 전역식에서 "우리 군은 적이 도발한다면 가차 없이 응징해 반드시 처절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며 "적이 도발로 얻을 것이 없다는 점을 뼛속까지 각인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을 겨냥, "북한은 1950년 6·25 전쟁을 일으켰고 이후에도 끊임없이 군사적 도발을 자행해 왔으며 특히 지금은 핵·미사일 능력을 증대시키고 대한민국과 세계 평화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군대의 존재 목적은 유사시 전장에서 승리하는 것"이라며 "목숨을 전제로 임무를 완수해야 하는 군대와 군인의 본질적 가치, 그리고 그 역할에 충실하기 위해서는 오직 적을 바라보고 침과대적의 자세로 항상 전투를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투 준비의 핵심은 전투적 사고와 강한 훈련"이라며 "육군·해군·공군, 해병대의 불굴의 전투 의지와 능력을 합동성 발휘를 통해 전투력으로 결집시켜 전장에서 적을 압도하고 승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취임식 후 김 의장은 합참 전투 통제실을 찾아 군사 대비 태세를 점검하며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김 의장은 이 자리에서 "엄중한 안보 상황에서 군사 대비 태세를 확고히 한 가운데 어떠한 적의 도발에도 필요한 대응을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원인철(가운데) 합참의장이 지난달 31일 공군11전투비행단에서 군사대비태세 점검과 F-15K 전투기 지휘비행을 마친 뒤 임무 수행 요원들을 격려하며 복귀하고 있다. 2022.06.02. (사진=합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이임·전역식을 끝으로 42년간의 군 생활을 마무리한 원인철 전 합참의장은 이임·전역사에서 "우리는 적의 선의를 기대하지 말고 나의 준비를 믿어야 한다. 힘이 뒷받침되지 않은 평화는 모래 위에 지어진 건물과 같다"며 "진정한 평화를 지킬 수 있도록 여러분들의 칼은 언제나 날이 시퍼렇게 서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