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李 손절론'에 "손절이 웬말, 익절이지"

등록 2022.07.05 19:42: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연승 승장 토사구팽론' 펼친듯
李, 대선·지선서 핵심 공헌 강조
'잘라 판다' 의미…위기감 해석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대표실로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당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 결정을 2일 앞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손절이 웬 말이냐. 익절이지"라는 단문 메시지를 냈다.

이 대표는 5일 오후 7시께 페이스북에 이같이 적었다.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를 모두 이긴 승장을 내보내는 것은 '손절(손해를 감수하고 파는 일)'이 아니라 '익절(이익을 보고 파는 일)'이라는 취지다.

이 대표는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그룹은 선거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았고, 자신이 대전략을 세우고 여론전을 맡으면서 핵심 역할을 했다고 강조해왔다.

그는 지난 3일 공개된 국민일보 인터뷰에서 "대선 때 ('윤핵관') 자기들이 후보를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대선 후보가 된 뒤 지지율이 수직낙하했다. 지방선거 때는 (제가) 이재명 의원 '경기도망지사', 김포공항 아니었으면 여론전이 뭐가 있었나"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대표가 '잘라내 판다'는 뜻의 손절·익절을 스스로 언급한 것이 당권에 대한 불안감을 일부 드러냈다는 해석도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