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 무허가 그물 사용 등 불법 어업행위 27건 적발

등록 2022.07.06 08:16:44수정 2022.07.06 09:1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5~6월 봄철 산란기 도-시·군-서해어업관리단 합동단속

associate_pic

불법 어업 행위 단속 현장. (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가 봄철 어·패류 산란기를 맞아 도내 연안해역과 주요 강·하천에서 불법 어업 행위를 단속해 허가받지 않은 어구 이용 등 모두 27건을 적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5월과 6월 두 달간 경기도, 시·군, 서해어업관리단과 합동으로 이뤄졌다.

적발 사례를 보면 평택항 인근 해역에서 허가받지 않은 실뱀장어 안강망 어구(14틀)를 불법 설치하고 조업하던 2명과 2중 이상 자망을 설치해 조업하던 1명을 적발했다.

시화호 해역 내에서는 공휴일, 야간 및 새벽 등 단속이 소홀한 시간대에 통발로 낙지, 농어 등을 마구잡이로 잡아 오던 3명과 이들에게서 불법 어획물을 수집해 활어 차량으로 유통해오던 1명이 현장에서 함께 적발되기도 했다.

연천군 임진강 인근에서는 쏘가리 포획 금지기간(5월 1일~6월 10일) 중 낚시로 쏘가리를 잡던 1명을 적발했으며, 여주시 민물고기 직판장에서도 이 기간 중 판매를 목적으로 쏘가리를 수조에 보관하던 1명을 적발했다.

해면의 경우 수산업법에 따라 허가받지 않고 어업을 한 경우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불법으로 포획·채취한 어획물을 보관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내수면의 경우에는 내수면어업법에 따라 허가를 받지 않고 어업을 하거나 불법 어획된 수산물을 소지·유통·판매한 사람, 포획·채취 금지 기간에 수산자원을 포획·채취한 사람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된다.

도는 이번 합동단속에서 적발된 불법 어업에 대해서는 관계법령에 따라 즉각 사법처리하는 등 엄중조치하고, 어업허가 취소, 어업정지 등의 행정처분도 할 계획이다.

김성곤 경기도 해양수산과장은 "산란기 불법 어업은 얻는 이익보다 수산자원이 고갈되는 등 손해가 더 크다"라며 "지속 가능한 수산자원 관리를 위해 불법 어업을 근절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