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이윈플러스, 프로닉스 지분인수…"사업 다각화"

등록 2022.07.06 08:27: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아이윈플러스는 사업 다각화를 위해 70억원 규모의 프로닉스 신주 8만주를 취득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신주 취득이 완료되면 아이윈플러스는 프로닉스의 지분 약 28%를 보유하게 되며, 아이윈에 이어 프로닉스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하게 된다.

아이윈플러스 관계자는 "프로닉스의 마이크로 LED사업과 음성센서 사업은 기술 전문성이 높고, 기술의 변화속도가 매우 빨라 진입장벽이 높은 사업"이라며 "수요에 비해 기술 완성도가 높은 제품의 공급이 부족하다고 평가되고 있다. 본 지분취득을 통해 마이크로 LED와 음성센서 사업을 본격적으로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분 취득으로 아이윈, 아이윈플러스, 프로닉스의 협업이 강화돼 마이크로 LED, 음성센서 시장의 새로운 생태계 구축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프로닉스의 자회사인 오토노머스소나가 개발 중인 자율주행용 센서사업의 양산 체제 구축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프로닉스는 '유연한 전자제품이 세상을 바꾼다'는 슬로건으로 음성인식 기술을 이용한 AI센서와 마이크로 LED의 전사기술을 가지고 있는 기술 전문 기업이다. 지난달 말에 코넥스 상장을 위하여 IBK증권과 주관사 계약을 체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