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태원, 한화진 환경부 장관 만나 '규제 개선 핫라인' 구축

등록 2022.07.06 14: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한상의-환경부 "탄소중립 규제 걸림돌 함께 해소키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대한상공회의소가 환경부와 '규제 핫라인'을 구축하고, 기업들의 탄소중립 이행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함께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6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회관에서 한화진 환경부 장관과 간담회를 했다.

최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최근 주요국의 기후펀드 규모가 2배씩 성장하는 등 글로벌 자산이 탄소중립으로 향하고 있는 상황에서 많은 기업이 탄소중립을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로 보고 준비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기업의 더 많은 투자와 창의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규제 걸림돌 해소를 비롯해 정부의 명확한 정책 시그널과 경제적 보상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탄소중립의 흐름이 글로벌 경제·사회구조의 근본적 변화를 만들고 있으며, 기업에도 새로운 역할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정부는 기업이 탄소중립에 투자할 수 있는 유인구조를 강화하는 역할에 적극 나설 것이며, 이 과정에서 환경부-산업계의 긴밀한 협력체계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환경부는 이날 간담회에서 대한상의가 지난 5월 발표한 '산업계 탄소중립 관련 규제실태와 개선과제'에 대한 검토 입장을 전했다.

환경부는 배터리 업계가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를 재사용·재활용 사업을 하고 싶어도 폐기물 사업 인허가를 다시 받아야 하는 등의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 "사용후 배터리를 폐기물 규제에서 면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며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제조규격 관련 규정 개정을 검토한 후 조속히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CCUS(탄소포집·활용·저장) 사업에 대해서도 "포집된 이산화탄소를 폐기물이 아닌 것으로 유권해석을 통해 이미 해소했고, 재활용 범위 확대를 위해 올해 말까지 예정된 실증사업 결과를 토대로 폐기물 규제 제외 여부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도에 대해서도 해외 온실가스 배출권의 국내전환 절차 간소화 방안과, 신·증설시 온실가스 배출권 추가할당 조건을 합리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