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누리호, 연세대 큐브위성도 사출…상태정보는 수신 못해

등록 2022.07.06 10:28:35수정 2022.07.06 11:0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누리호 큐브위성 4기 모두 분리 완료

associate_pic

▲연세대팀이 만든 큐브위성 '미먼'이 지난 5일 우주상에서 사출되는 모습을 담은 영상 캡처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2.07.06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누리호가 탑재했던 성능검증위성에서 마지막 4번째 초소형(큐브) 위성이 정상적으로 분리됐다.

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전일 오후 4시 12분께 연세대 연구팀이 만든 큐브위성 '미먼'(MIMAN)이 예정대로 성능검증위성에서 정상 사출됐다.

하지만 이날 오전 3시 8분께 시도했던 큐브위성의 모드, 자세, GPS 상태, 배터리 등에 관한 상태정보는 수신하지 못했다.

연세대 지상국은 이날 오후 4시 46분께 다음 교신을 시도할 계획이다.

박상영 연세대 천문우주과 교수팀이 개발한 미먼에는 700km 상공에서 가로 세로 200m인 지상 물체를 한 점으로 인식하는 카메라가 실려 있다. 한반도와 주변 지역의 미세먼저 오염 분포를 관찰하는 임무를 띠고 있다.

앞서 누리호의 성능검증위성에 실렸던 큐브위성은 지난달 29일 조선대의 큐브위성을 시작으로 카이스트(1일), 서울대(3일) 등 순으로 사출됐다. 이로써 전일까지 큐브위성 4기가 모두 정상 수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