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시, 무더위 쉼터 확대…재난도우미 2080명 운영

등록 2022.07.06 12:55: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독거노인 등 폭염 취약계층 안부 매일 전화 확인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20일 오전 광주 서구 풍암호수공원에서 한 시민이 햇빛을 피하기 위해 양산을 쓰고 산책하고 있다. 2022.06.20.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시가 폭염 특별관리에 나섰다. 지난 2일 폭염경보가 처음 발효되고 당분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조치다.

시는 올 여름이 평년 기온보다는 다소 높을 것으로 전망되고, 폭염 빈도와 강도가 증가될 것에 대비해 지난 5월부터 농·축산물 피해 예방을 위해 폭염 재난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자치구가 함께 폭염대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특별대책에서는 우선 폭염에 취약한 독거노인과 거동이 불편한 시민들이 폭염을 피해 쉴 수 있도록 동네에서 가까운 경로당, 행정복지센터 등의 무더위 쉼터를 1548곳으로 확대하고 자치구에 냉방비 3억원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독거노인과 거동불편자 등 폭염 취약계층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자치구별로 사회복지사와 생활지원사, 자율방재단 등 2080여 명을 재난도우미로 지정하고, 자치구와 긴밀히 협조해 전화로 독거노인 등의 안부를 확인하는 등 인명피해가 없도록 특보기간 중 매일 안부를 살피고 있다.

또 열섬 현상을 완화할 수 있도록 극락교~송정역 구간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주변에 설치한 4㎞의 도로 살수장치와 다중 밀집지역 주변 도로 273.45㎞에 살수차를 투입해 아스팔트 열기로 뜨거워진 도로온도를 낮추고 있다.

유동인구가 많은 횡단보도 근처에는 파라솔 형태의 그늘막 462곳을 운영하며 시민들이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와 함께 폭염 기간 온열질환자를 관리하기 위해 응급실 운영의료기관 24곳과 질병보건통합시스템을 통해 온열질환자 발생 현황을 확인하는 온열질환 감시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박남언 시 시민안전실장은 "폭염 피해 환자 대부분이 실외작업장이나 길가, 논밭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폭염 특보가 발효되면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물을 자주 마시고 특히 가장 무더운 시간대인 오후 2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는 야외활동을 피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