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성균관대, 독성평가 전담 가습기살균제보건센터로 지정

등록 2022.07.07 06:00:00수정 2022.07.07 06:4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성균관대 지정…'독성평가' 센터 3곳으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제일 기자 =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다양한 건강피해의 발생 및 악화 연구를 강화하기 위해 7일 성균관대학교를 '독성평가 전담 가습기살균제보건센터'로 추가 지정했다고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가 호소한 호흡기계 질환과 기타 만성질환의 발생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국공립 연구기관, 대학교, 병원 등을 대상으로 전문 심사·평가단 심의를 거쳐 보건센터를 지정하고 있다.

지난해 3월 고려대학교 안산병원과 안전성평가연구소를 보건센터로 최초 지정했으며 성균관대학교를 포함하면 총 3곳으로 늘어나는 것이다.

보건센터에서 수행한 연구 결과들은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 제5조에 따라 가습기살균제와 건강 영향 간의 인과관계를 추정하는 역학적 상관관계 검토자료로 활용된다.

성균관대학교는 이번 보건센터 지정을 통해 호흡기계 질환과 관련된 염증 등의 영향과 비호흡기계 만성질환의 발생 기작을 중점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또 광범위한 조사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대구가톨릭대학교, 충남대학교, 한양대학교와 질환별 독성 데이터베이스 공동 구축 등 연구 협력체계를 구성할 계획이다.

정현미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건강연구부장은 "독성평가 전담 보건센터는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건강피해를 규명하기 위해 중·장기적으로 근거자료를 생산하고 있다"라며 "보건센터 확대 운영과 지정기관 간의 협력을 통해 피해자가 호소하는 다양한 건강피해를 다각적으로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