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장영란 "전 연인과 재회, 타이밍 중요해"…'리콜이 되나요?'

등록 2022.07.06 15:29: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방송인 장영란. 2022.07.06.(사진=에스에이치엔터앤컴퍼니, KBS 2TV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방송인 장영란이 헤어진 연인을 그리워하는 이들에게 현실 조언을 건넸다.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일반인 소개팅 프로그램이 아닌 진솔한 사랑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으로, 사소한 오해로 혹은 사랑하지만 어쩔 수 없이 헤어진, 만남을 다시 꿈꾸는 모든 연인들에게 또 한 번 사랑을 말할 기회를 제공한다.

장영란은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출연 계기에 대해 "연애 프로그램은 모두 챙겨본다. 섭외 연락을 받고 너무 행복했다. 평소에도 지인들의 연애 고민에 공감하고, 해결책을 내놓기도 한다. 그래서 출연에 망설일 필요가 없었다"고 밝혔다.

장영란은 첫 녹화 때 '헤어진 전 연인이 자신을 찾는다면?'이라는 질문에 "너무 좋을 것 같다. '아직도 나를?'이라는 생각에 자존감도 올라갈 것 같다"고 솔직하게 답한 바 있다.

헤어진 연인과의 재회에서 가장 중요한 건 무엇이냐고 묻자 그는 "진실된 마음이 가장 중요하다. 재회 후 다시 이별하지 않기 위해서는 서로의 잘못된 점을 개선하고 고쳐야할 것 같다. 그래서 더 성숙한 연애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조언했다.

끝으로 장영란은 "진심으로 남자친구, 여자친구를 못 잊는 분들. 이 프로그램이 기회이니 꼭 잡으셨으면 좋겠다. 헤어진 연인이 자꾸 생각나고, 후회가 되고, 미련이 남는다면 용기를 내주셨으면 좋겠다. 재회에도 타이밍이 중요한 것 같다"며 "재회에 성공하면 다신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면 되고, 재회하지 못하더라도 미련없이 새로운 사랑을 하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11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