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당정대, 첫 고위 당정협의서 노타이로 "한마음" 합창(종합2보)

등록 2022.07.06 15:30:19수정 2022.07.06 17:0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삼청동 총리공관…전원 노타이 참석
권성동 "'대'자 빼서 안좋은가" 농담
한덕수 "오늘의 이슈, '한마음' 같다"
이준석 "당정, 불편할 용기" 고언도
이준석만 다른 방향 보는 사진 주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제1차 고위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국민의 힘 이준석 대표, 권성동 원내대표,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2.07.05.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과 정부, 대통령실은 6일 첫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한마음'을 외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다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폐기된 대선 공약을 열거하며 "당정이 불편한 얘기를 할 수 있는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쓴소리하기도 했지만 별다른 호응은 없었다. 그는 '성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으로 당내 입지가 줄어든 상황이다.

이날 서울 종로구 삼청동 국무총리공관에서 열린 제1차 고위 당정협의회는 참석자 전원 '노타이' 복장으로 진행됐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회의를 20여분 앞두고 가장 먼저 도착해 매고 있던 넥타이를 풀고 다른 참석자들을 기다렸다.

정부 측의 한덕수 국무총리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대통령실 측의 이진복 정무수석과 안상훈 사회수석 등이 곧바로 도착했다.

이준석 대표와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이 회의 5분 전쯤 마지막으로 도착하면서 당-내각-대통령실의 환담이 시작됐다.

주제는 '당정대' 명칭 변경이었다. 과거 '당정청'으로 불렸던 3자간 회동은 대통령 집무실을 옮기면서 '당정대'로 불렸는데, 대통령실도 정부의 일부라는 취지에서 '고위 당정협의'로 명칭이 변경됐다.

권 원내대표는 김대기 비서실장에게 "당정에서 '대'를 뺐더니 기분이 안좋으신가"라고 웃으며 농담을 건네며 "당정청에서 '당정대'보다 고위 당정회의라고 하면 어떤가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대표님이 빼신 게 아니다"라고 웃으며 받았다.

한 총리는 음료를 들고 좌중에 "오늘의 이슈는 한마음인 것 같다"며 건배 제의를 했고, 한 총리가 '윤석열 정부'를 외치자 참석자들이 '한마음'이라고 후창하며 좌우 건배를 나눴다.

한 총리와 권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이후 '새 정부 100일 작전'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오전 11시 정각에 시작된 고위 당정협의회에서는 이준석 대표의 고언(苦言)이 나왔다. 다만 한 총리와 김대기 비서실장 등 정부 측은 별다른 표정 없이 이 대표의 발언을 들었다.

이 대표는 "대선 공약을 통해 얘기했던 많은 정책들이 아직 효율적으로 전달되지 않고 있다"며 "당정은 불편한 얘기를 할 수 있는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누락된 대선 공약 이행과 관련해 당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고위 당정협의에서 논의의 장에 올릴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장애인 단체의 출근길 시위를 열거하면서 "사회적 갈등에 대해 일반 대중이 납득할 수 있는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방치, 방기하면 전 정부와 차별화할 수 없을 것이다. 우리를 뽑았던 사람들이 지지를 계속할 이유를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로 꼽히는 권성동 원내대표는 "우리 당도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해 100일 작전에 돌입했다. "며 "물가 안정을 위해 예산 이전용, 기금운용계획 변경 등 모든 정책수단을 강구해야 한다"며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기민한 대응과 여야정 협력의 중요성을 당부했다.

한 총리는 권 원내대표의 당부에 공감을 표하면서 "앞으로 당정이 원팀이 돼 윤석열 정부의 성공적 국정 운영을 뒷받침해 나가겠다"며 "어떠한 상황에서 우리가 경제를 인수를 받았건 간에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것은 우리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나흘 후면 취임 2개월이 되는 것 같다. 저희도 그간 답답한 것도 많았는데 이런 기회를 갖게 돼 아주 뜻있고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대표나 권 원내대표, 한 총리가 좋은 말씀을 다 해줬고 저희도 100% 동의한다고 답했다.

한편 권 원내대표는 고위 당정협의회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고언에 대해 "메모했기 때문에 다시 검토하리라 본다"며 "당의 목소리에 정부가 귀 기울이기 위해서 그 얘기를 했다. 오늘 우리 당에서 주장했던 내용에 대해서는 빠른 시간 내에 검토 결과를 우리한테 알려달라 주문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만 다른 방향을 보고 있는 사진'에 대해 "사진을 못 봐서 모르겠다. 옆에 쭉 서 있었다"며 "옆에 있는 사람보고 얘기하다가 (또) 옆에 있는 보고 얘기할 수 있다. 그렇게 찍은 모양"이라며 "분위기는 좋았다. 화기애애했고 고성이 오간 것도 없고 서로 긍정하면서 간간히 농담을 섞어가면서 재미있게 회의를 진행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