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병재와 똑 닮은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

등록 2022.07.06 15:58: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 2022.07.06.(사진=SBS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이하 'DNA 싱어')가 확 바뀐 세트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7일 오후 9시에 방송하는 SBS 음악 추리쇼 'DNA 싱어'에서는 스타 싱어가 시작부터 무대에 키워드와 함께 실루엣으로 등장한다.

블라인드 속에서 등장한 첫 번째 스타는 '댄싱퀸'이라는 키워드로 등장했다. 소녀시대 효연, 허니제이, 리아킴 등 다양한 스타가 언급된 가운데 "예능 5대 MC가 인정한 춤 실력자", "걸음마를 발끝부터 했다" 등 인터뷰 힌트에 판정단은 열띤 추리를 이어갔다. 가족으로 소환된 DNA 싱어 역시 우아한 드레스 자태를 뽐내며 등장해 오페라 곡으로 고퀄리티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 두 번째 스타는 '남자들의 대통령'이라고 소개됐다. 록스타를 연상케 하는 포즈에 버즈 민경훈, 야다, 김정민 등이 언급됐다. 그러자 "군대에서 걸그룹보다 반응이 좋아 엔딩 무대를 많이 했다"고 밝히자 패널들은 "떼창을 유발하는 가수"라고 추리했다. 실제로 DNA 싱어와 함께한 듀엣 무대에서 판정단은 첫 소절부터 떼창을 이어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 2022.07.06.(사진=SBS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마지막으로 소환된 DNA 싱어는 "유병재의 가족"이라고 확신할 정도의 똑 닮은 외모를 보유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그는 성악 발성으로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고 급기야 판정단은 "이런 무대를 돈 받고 보는 게 너무 송구스럽다"며 출연료 반납을 요청했다는 후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