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하태경 "문재인 정부, 해수부 공무원 생존 사실 유족에 숨겨" [뉴시스Pic]

등록 2022.07.06 16:28:19수정 2022.07.06 17:3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2.07.06.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류현주 정성원 권지원 하지현 기자 =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가 6일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최종발표를 하고 "문재인 정부는 유족에게 조차 실종자의 북측 해역에서 생존해 있던 사실 자체를 숨겼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이 사건은 한 개인에 대한 조직적 인권침해이자 국가폭력 사건이다. 희생자 구조 노력 없이 죽음을 방치하고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조직적인 월북 몰이가 있었으며, 국민을 속이고 여론을 호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유족들은 (희생자가) 실종된 후 2020년 9월22일 오전 10시부터 2박3일간 이대준씨를 찾고 있었다"며 "정부는 그 사실을 알고도 22일 오후 3시30분께 이씨가 북측에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오후 6시30분께 문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음에도 유족에게 알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조 활동에서 정부와 청와대의 심각한 직무유기가 있었다"며 "책임자는 문 전 대통령을 비롯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 서주석 전 NSC 사무처장 등 3서(徐)"라고 규정했다. TF는 직무유기, 사자 명예훼손 등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TF에 따르면 이씨가 피격된 뒤 시신이 소각된 지점은 NLL에서 북쪽으로 불과 3~4㎞ 떨어진 해안이다. 반면 해경과 해군은 당시에 대연평도 남쪽 해상에서 수색 중이었다. 이씨의 생존 사실이 확인된 후에도 해경과 해군 모두 NLL 인근으로 이동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의 최종발표에 앞서 피격 공무원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6.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2.07.06. mangusta@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2.07.06. mangusta@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2.07.06. mangusta@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최종발표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6. 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jungsw@newsis.com, leakwon@newsis.com, judy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