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러 경고에도 日 "원유 가격상한제, G7과 논의 진행"

등록 2022.07.06 17:00:19수정 2022.07.06 17:5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앞으로 구체적 제도 설계 이뤄질 것"

associate_pic

[바이에른(독일)=AP/뉴시스] 독일 바이에른주 알프스 엘마우성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첫날인 지난달 26일(현지시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운데)가 발언하고 있다. 그의 뒤로는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왼쪽),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서 있다. 2022.07.06.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러시아 측이 자국산 석유를 제한하려는 일본에 대한 강경 발언을 쏟아내고 있는데도, 6일 일본 정부는 주요 7개국(G7)과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등에 따르면 기하라 세이지(木原誠二) 관방 부(副)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전보장회의 부의장의 사할린-2 발언과 관련 "코멘트는 삼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와 관련 "앞으로 구체적인 제도 설계가 이뤄진다. G7과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속하는 러시아에 대해 제재 수위를 높이려는 G7의 합의를 근거로 한 것이다. G7은 지난달 26~28일 정상회의를 가지고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전쟁 비용 조달, 외화 획득 수단을 억제할 목적이 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지난 3일 "지금의 가격 절반 정도로 상한을 정하고, 그 이상은 사지 않겠다"며 가격 상한을 절반으로 제시한 바 있다.

그러나 러시아 측은 반발하며 일본에 대한 강경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일본 기업이 출자한 러시아 극동 에너지 사업 '사할린-2' 운영자 교체 카드도 꺼내 들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측근이자 전 대통령인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5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기시다 총리가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을 현재의 절반으로 설정하려 한다"고 지적하며 "그렇게 되면 시장에 나도는 석유가 줄어 가격은 오를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러시아로부터 석유도 가스도 얻지 못하게 된다. 사할린-2에도 참가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할린-2는 러시아 극동에서의 액화천연가스(LNG) 개발 프로젝트로 일본 기업도 출자하고 있다. 지난달 30일에는 푸틴 대통령이 사업 주체를 러시아 기업으로 변경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 일본 기업이 사실상 운영에서 배제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도 지난 4일 "일본 총리의 발언에 다른 나라가 동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단순히 혼자 말하는 데 지나지 않는다"고 반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