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창룡 "무력감·참담함에 동료 후배들 앞에 설 수 없어...퇴임식 꿈은 가슴에"

등록 2022.07.06 17:11: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페이스북에 사의 표명 심경 밝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사의를 표명한 김창룡 경찰청장이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위용성 기자 =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설치' 등 경찰 직접 지휘·통제 방안에 반발하며 직을 던진 김창룡 전 경찰청장이 퇴임식 없이 경찰을 떠났다.

김 전 청장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34년 3개월 6일, 경찰대학 4년 2개월을 더하면 38년이 넘는 긴 세월…힘들고 어려울 때마다 가족·동료들의 축복 속에 퇴임식을 하는 모습을 상상하며 묵묵히 걸어온 경찰의 삶과 길"이라며 "하지만 무력감, 자책, 부끄러움과 참담함에 동료 후배들 앞에 설 수가 없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영원히 사라진 퇴임식의 꿈은 가슴에 묻으렵니다"라고 썼다.

김 전 청장은 지난달 27일 행안부 경찰제도개선 자문위원회의 경찰국 설치 등 권고안에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명함과 동시에 내부 반발 등에 책임을 지며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전날 윤석열 대통령이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건의한 면직안을 재가하면서 김 전 청장은 이달 말 만료되는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하고 옷을 벗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