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지현 "전대 출마 불가, 공식 처리하면 출마 접겠다"

등록 2022.07.06 17:36:39수정 2022.07.06 18:12: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당무위 "비대위 결정 존중" 입장 공개에
"원칙 지켜야…안건 상정 안한 건 매우 유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의 전당대회 출마 자격에 대한 당무위원회 입장을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6일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원칙을 지키십시오'라는 글을 올려 "오늘 당무위가 안건 상정조차 하지 않고 비대위의 의견을 존중한다며 불가 결정을 했다고 발표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날 당무위는 박 전 위원장의 전대 출마가 불가하다는 비대위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이날 회의 후 "당무위가 공식적인 안건으로 다룬 것은 아니지만, 박 전 위원장이 계속해서 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에 (당무위의) 의견을 물었다"며 "당무위에서 비대위 의견을 존중한다고 만장일치로 정리해 줬다"고 설명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박 전 위원장에게만 예외를 인정할 수 없다"며 그의 출마 가능성을 일축했다.

박 전 위원장이 '전대 출마 불허' 통보를 받은 이후 피선거권이 있다며 후보 등록을 강행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당무위에 물어보겠다"면서도 "어려움이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또 박 전 위원장에게만 예외를 적용하면 공정성 시비가 생길 수 있고 본인에게도 좋은 결과가 나오기 어렵다며 다음 도전을 준비해달라고도 했다.

이에 박 전 위원장은 "저를 자리에 욕심이 있는 사람으로 만들지 말라. 제가 출마하냐 안하냐는 중요한 일이 아니다. 민주당이 구멍가게 수준으로 일을 처리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 주장은 간단하다. 저만 막고 다른 영입인사에게는 앞으로 길을 열어주겠다는 청년 차별이 아니라면 비대위가 '공식 안건'으로 채택해 의결해달라는 것이다. 이틀 전 다른 많은 민주당 영입인사처럼 저도 당무위원회에서 피선거권을 인정해 주든지, 아니면 인정을 못하겠다고 하든지, 공식안건으로 올려 결론을 내려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박 전 위원장은 "또, 어제(5일)는 4월1일 중앙위원회에서 권리당원들의 투표로 저를 비대위원장에 선출했으므로 그때 저에게 이미 당직 피선거권을 준 것인지 아닌지 당무위원회의 정확한 '유권해석'을 내려 달라고 요청했다"며 "둘 다 어떤 결론을 내리든 앞으로 민주당이 당원이 아닌 외부 인사에게 당직을 줄 때, 어떤 원칙을 적용할 것인지에 대한 매우 중대한 문제이므로 반드시 공식안건으로 처리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다시 한번 저는 두 가지 요청을 당무위의 정식 안건으로 상정하고, 회의록과 함께 결정사항을 공개해 줄 것을 요청드린다. 당무위의 공식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저는 저의 길을 가겠다. 하지만 중앙위 선출로 피선거권이 생기는 게 아니라는 것을 공식 안건으로 채택해 결정한다면, 저는 즉시 출마의사를 접겠다"고 말했다.

이어 "비대위나 당무위가 이 문제를 공식안건으로 처리하지 않는다면 젊은 여성인 저만 예외적으로 진입을 막고, 다시 이런 상황이 발생하면 다른 영입인사에게는 자격을 허용하겠다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고도 했다.

박 전 위원장은 "즉, 이번 결정이 2030청년 여성 영입인사에 대해서 차별하는 결정이 아니라는 점,  앞으로도 이런 원칙은 어떠한 경위라도 6개월이 되지 않은 당원에게는 원칙적으로 적용하지 않겠다는 점, 비대위원장을 했고 중앙위의 투표로 인준을 받았을지라도 그 자체가 피선거권을 준 것은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문서로 남겨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