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동연 경기도지사, 미래먹거리 반도체 산업 '광폭' 행보

등록 2022.07.07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일 온세미(On Semi)와 연구소 설립 투자 협약·착공식
6일 반도체장비 세계 1위 기업 AMAT와 양해각서 체결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현장 점검…상생협력 방안 논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6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투자 서밋 행사에서 진행된 투자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7.06. xconfind@newsis.com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긴급 민생안정 대책을 추진 중인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한 반도체 산업 관련 광폭 경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김동연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미국 온세미(On Semi)와 차세대 전력 반도체 연구소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 및 착공식에 참석한다. 차세대 메모리·비메모리 연구소와 제조시설 등을 유치하기 위한 행보다.

김 지사는 전날 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반도체장비 세계 1위 기업인 미국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MAT)와 차세대 첨단 반도체 장비 핵심 연구개발센터 유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김 지사는 협약식에서 "경기도가 반도체의 메카가 돼서 경기도 경제와 대한민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대한민국 경제에 새로운 틀을 만드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스와 같은 해외 기업, 국내 기업, 경기도, 중앙정부의 합작과 협력을 강조하고 싶다. 앞으로도 함께 협업하면서 공동의 목표를 위해 추진할 것을 다시 한번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투자협약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외국인 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글로벌 투자서밋(GIS) 행사 가운데 하나로 진행됐다.

그는 이 자리에서 "경기도에 외국인 투자를 위한 원스톱 서비스를 만들겠다"며 "경기도와의 투자나 협력 문제는 시원시원하게 해드리겠다. 외국인 투자기업 등 경제인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많이 만들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 5일 용인시 처인구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현장을 시찰, 추진 상황 등을 점검했다. 지역 현안 관련 고충과 건의 사항을 청취하고 관계 시·군, 업계, 산하기관 등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성공을 위한 상생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그는 반도체 산업의 발전을 이끌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를 경기도를 넘어 명실상부 글로벌 공급망을 주도할 혁신 첨단산업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김 지사의 경제 행보를 통해 경기도가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 1일 취임 직후 '비상경제 대응 민생안정 종합계획'을 1호로 결재한 데 이어 4일 첫 간부회의에서 1호 지시로 '민생대책특별위원회' 구성을 주문하는 등 민생경제 안정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