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태원 도로 뛰어다닌 20대 여성, '대마초 양성' 입건 전 조사

등록 2022.07.06 20:07:17수정 2022.07.06 21:50: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입건…마약 간이검사 양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하은 기자 = 서울 이태원동 도로 일대를 뛰어다닌 혐의로 입건된 20대 여성에게 대마초 양성 반응이 나와 경찰이 입건 전 조사에 착수했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날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20대 여성 A씨를 입건했으며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에 대해 입건 전 조사에 들어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40분께 서울 이태원동의 도로를 뛰어다녀 교통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의 소지품에서 대마초 흡입기를 발견했고 A씨의 동의 하에 마약 간이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A씨는 대마초 양성 반응을 보였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를 귀가 조치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iny7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