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른 더위에 최대 전력 수요 역대 2위…예상보다 한 달 빨라

등록 2022.07.06 21:14:13수정 2022.07.06 21:3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불쾌지수 상승하며 전력 수요 급증한 듯
전력거래소 "안정적 전력 공급에 총력"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전력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한국전력공사 경기지역본부 전력관리처 계통운영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전력수급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2022.07.04. jtk@newsis.com




[세종=뉴시스] 고은결 기자 = 올여름 이른 무더위에 6일 최대 전력 수요가 지난해 여름 기록한 최대치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최대 전력 수요는 9만1938메가와트(㎿)로 지난해 7월 27일 기록한 9만1141㎿를 초과했다. 예비 전력은 8021㎿, 공급 예비율은 8.7%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최악의 폭염이었던 2018년 여름철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오는 8월 둘째 주로 예상했던 올여름 최대 전력 수요 기준 전망도 한 달 빠르게 넘어섰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다음 달 둘째 주에 최대 전력 수요가 9만1700㎿~9만5700㎿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한 달이나 남은 상황에서 벌써 전망치의 하한선을 웃돌았다.

전력거래소는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불쾌지수가 상승하며 이날 전력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분석했다.

최근 북상한 제4호 태풍 '에어리'의 영향으로 고온다습한 기류가 한반도로 지속 유입되면서 서울 최고기온은 33.3도까지 오른 상황이다.

정동희 전력거래소 이사장은 "올여름 전력 예비율이 최저 5.4%에 그치는 등 상황이 녹록지 않을 전망인 가운데 정부·전력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 체제를 유지하겠다"며 "기업체의 자발적 수요 감축 등을 통해 국민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안정적인 전력 공급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일대에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2022.07.04. xconfind@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