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허경민 역전 만루포' 두산, 키움 꺾고 5연패 탈출

등록 2022.07.06 21:35: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키움, 10연승 눈앞에서 좌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7회말 1사 만루에서 두산 허경민이 만루 홈런을 날리고 덕아웃으로 향하며 김재호와 기뻐 하고 있다. 2022.07.06.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두산 베어스가 5연패의 수렁에서 탈출했다.

두산은 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서 7회말 터진 허경민의 역전 그랜드슬램을 앞세워 5-2로 승리했다.

5연패에서 탈출한 두산은 시즌 33승 2무 42패를 기록해 중위권 도약을 노리고 있다.

허경민의 타격이 빛을 발한 경기였다. 0-2로 끌려가던 7회말 2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허경민은 키움의 두 번째 투수 김태훈의 몸쪽 투심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만루포를 쏘아올렸다.

허경민은 시즌 3호이자, 개인 통산 세 번째 만루 홈런을 기록했다.

두산의 두 번째 투수 최승용은 1⅔이닝 무안타 2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시즌 3승째(4패)를 수확했다.

두산 선발 곽빈은 5⅔이닝 3피안타 7사사구 6탈삼진 2실점으로 선방해 승리의 발판을 놨다.

키움은 10연승의 눈앞에서 좌절했다. 시즌 51승 1무 29패를 기록한 키움은 여전히 2위에 자리했다.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는 6이닝 5피안타 2볼넷 4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시즌 8승 달성에 실패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7회말 1사 만루에서 두산 허경민이 만루 홈런을 날리고 덕아웃으로 향하며 박계범, 양찬열과 기뻐 하고 있다. 2022.07.06. 20hwan@newsis.com


선취점은 키움이 뽑았다.

키움은 제구력이 흔들리는 두산 선발 곽빈을 상대로 손쉽게 득점을 올렸다. 2회초 선두타자 이지영의 몸에 맞는 볼, 이주형의 볼넷, 김휘집의 몸에 맞는 볼 등으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후 김준완이 희생플라이를 때려 1점을 올렸다.

기선을 제압한 키움은 6회 김혜성의 안타와 김재현의 볼넷으로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낸 후 김휘집의 적시타가 터지면서 2-0을 만들었다.

그러나 키움은 대량득점을 할 수 있는 상황에서 응집력 부족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반격에 나선 두산은 7회말 요키시를 상대로 김재호의 2루타, 박계범의 볼넷을 묶어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이후 박세혁이 바뀐 투수 김태훈을 상대로 몸에 맞는 볼을 얻어내 1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허경민은 가장 중요한 순간에 만루 홈런을 날려 전세를 뒤집었다.

승기를 잡은 두산은 8회 김재호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했다.

5-2로 리드한 두산은 9회 마무리 홍건희를 투입해 경기를 끝냈다. 홍건희는 1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6세이브(1승 5패)를 수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