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부4군의회, 의장단 선거 "이변 없었다"

등록 2022.07.07 10:43: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힘 의장 '만장일치'…민주당 기꺼이 지지

associate_pic

[증평·진천·괴산·음성=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중부4군(증평·진천·괴산·음성)의회가 7월1일부터 7일까지 임시회를 각각 열어 9대와 6대 의회 원 구성을 위한 의장과 부의장을 선출했다. 위 왼쪽부터 증평군의회 이동령 의장과 조윤성 부의장, 진천군의회 장동현 의장과 윤대영 부의장. 아래 왼쪽부터 괴산군의회 신송규 의장과 장옥자 부의장, 음성군의회 안해성 의장과 유창원 부의장.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증평·진천·괴산·음성=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중부4군(증평·진천·괴산·음성)의회가 9대(증평 6대) 의회 전반기 원 구성을 위한 의장·부의장 선거를 마친 가운데 다수당인 여당이 이번에도 의장단을 석권했다.

2018년에 이어 여당·다수당의 의장단 싹쓸이가 재현됐다. 이변은 없었다.

7일 증평군의회는 의장에 이동령(57) 의원을, 부의장에 조윤성(45) 의원을 각각 선출했다. 이들은 국민의힘 소속이다.

지난 1일 음성군의회를 시작으로 4일 진천군의회, 5일 괴산군의회 등 중부4군의회의 의장·부의장 선거는 마무리됐다.

음성군의회는 안해성(66) 의장·유창원(38) 부의장으로, 진천군의회는 장동현(61) 의장·윤대영(54) 부의장으로, 괴산군의회는 신송규(57) 의장· 장옥자(59) 부의장으로 각각 의장단을 꾸렸다.

이들의 당적은 모두 국민의힘이다.

2018년 8대(증평 5대) 의회(전반기)에서는 당시 여당·다수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이 역시 의장·부의장을 모두 차지했다.

지난 의회부터 의장과 부의장이 여당·다수당의 몫이 되는 전통(?)이 자리를 잡은 양상이다.

의장 선출에서는 중부4군의회 모두 여야를 떠나 만장일치 지지를 했다. 다수당인 국민의힘이 내부적으로 결정한 의장 후보에게 민주당·무소속도 기꺼이 표를 던지면서 출발점에서 통합의 모양새를 갖췄다.

괴산군의회는 행정운영위원장에 국민의힘 김주성(62) 의원을, 산업개발위원장에 민주당 김낙영(55) 의원을 각각 선출하고 원 구성을 마쳤다. 진천군의회와 음성군의회는 상임위원회가 없다.

증평군의회가 8일 상임위원장을 선출하면 중부4군의회 원 구성은 마무리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