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탁현민, 지인동행 논란에 "文도 BTS 동원? 천박한 인식"

등록 2022.07.07 11:39:06수정 2022.07.07 11:55: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여당 원내대표라는 사람의 수준이 그정도…참담해"
"BTS는 신씨와 달라…대체 불가능성 여부 따져봐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탁현민 의전비서관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06.22.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최근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해외 순방 지인 동행 논란을 놓고 국민의힘 측이 문재인 정부 사례를 들며 반박한 것에 대해 재반박했다.

탁 전 비서관은 7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 쇼'에 출연해 "언론을 통해 권성동 원내대표의 발언을 봤는데, 묵과할 수 없을 정도로 천박한 인식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탁 전 비서관은 "문재인 대통령도 유명가수 BTS를 수시로 해외 방문 때마다 동원하지 않았느냐, 이런 얘기를 했는데 이것은 BTS 뿐 아니라 문화예술인을 본인들 정치권력이 원하면 언제든지 동원할 수 있다는 사고방식을 여전히 갖고 있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단어 선택의 부적절을 넘어서 그런 인식을 하고 있는 것이다. 여당의 원내대표라는 사람의 수준이 그 정도라는 건 참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탁 전 비서관은 사실 관계도 틀렸다고 지적했다.

그는 "BTS는 유엔에서 2번이나 초청을 받아서 갔던 것이고 그래서 대통령과 유엔에서 만나기도 했다. 그리고 대통령이 유엔에 갔을 때는 BTS 같은 경우 특사로 임명을 했지 않나. 또 국내에서는 청년의 날 행사에 초청을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러니까 여기서 얘기하는 신씨와는 비교할 수 없다. 아주 공적인 지위를 부여했고, 그 절차나 과정도 다 공개가 됐고 BTS만 할 수 있는 대체 불가능성이 있었다. 그것을 여기와 같다 비교한다는 것 자체가 사안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탁 전 비서관은 윤 대통령 측이 해외 순방에 꼭 공직자만 수행 가능한 건 아니다, 필요하면 민간인도 데려갈 수 있다고 한 부분에 대한 반박도 내놓았다.

그는 "말 그대로만 해석하면 맞다. 다만 민간인을 그냥 데려갈 이유는 전혀 없다. 민간인을 데려갈 때는 그 사람에게 특별한 역할, 혹은 특별한 의도가 있어야 데리고 간다. 여기에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 대통령의 순방행사에 참석시키는 거냐, 아니면 대통령의 순방 행사를 준비하는 거냐. 그것은 비슷해 보이지만 전혀 다르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를테면 BTS 같은 경우는 대통령의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고 또 대통령에 초청받은 UN의 행사에 마찬가지로 초청을 받아서 만나기로 한 사례고 지금 언급되고 있는 이 비서관의 부인이라는 신씨는 실무적인 역할 때문에 일종의 고용을 했다는 건데 이럴 때는 이 사람이 아니면 안 되는 분명한 이유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탁 전 비서관은  "뭔가 공적인 부분에서 해결할 수 없는 부분이 있거나 아니면 이 사람만이 갖고 있는 특별한 역할이나 능력이 있거나 두 번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사람을 채용하거나 혹은 그 사람에 일을 줄 때 절차와 과정이 상당히 올바라야 한다. 혹은 완벽해야 한다. 그래야 문제가 없게 된다. 그런 것들을 갖췄나, 그걸 제일 따져봐야 될 것 같다"고 보탰다.

그는 대통령실이 '대체 불가능성'이라는 측면에 대해 '대통령 의중 파악이 중요한데 그 의중 파악을 잘 할 수 있는 인물이었다. 거기다가 국제행사 경험을 치러본 경험까지 있었기 때문에 수행원으로 데리고 간 거다'라고 한 부분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탁 전 비서관은 "합리적인 설명일지 잘 모르겠는데 어쨌든 도대체 어떤 정도의 행사 경험이 있는지 설명하지 않고, 그 다음 더 확실한 것은 이미 순방행사가 끝났지 않나. 그리고 우리가 그 순방 행사를 봤는데 거기에 얼마나 대단한 기획 능력 그리고 얼마나 성공적인 결과들이 있는지 납득을 못하는 국민들이 꽤 있다. 그렇기 때문에 더더군다나 이 분의 역할에 대해 의심의 눈초리를 보낼 수밖에 없는 게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 B컷 사진 공개 후 논란이 일었던 부분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진을 방출한다는 것은 그게 구구절절 설명하고 싶지 않아서 하는 거다. 설명보다 차라리 이걸 보여주는 게 낫겠다는 의미"라며 "그런데 사진을 내보내고 논란을 만들고 그걸 다시 설명하고 있다. 상당히 쓸데없는 짓이고 사진의 노출 자체가 의미없어 지는 것"이라고 했다.

탁 전 비서관은 "그리고 길거리를 산책한다거나 아이스크림을 드신다거나 이런 사진들, 혹은 이런 일정들도 노출이 되지 않다. 거기까지 가서 대통령 내외가 즐거운 시간, 휴식시간을 갖는다는 것을 굳이 국민들한테 알리거나 보여줄 의도가 뭔지 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에게 나토 정상회의 참석해서 시간을 쪼개가면서 1분1초 아껴가면서 국익을 위하는 대통령의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홍보 및 메시지 담당자들이 거기에서 아이스크림을 먹고, 산책을 하고 있는 대통령과 여사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주는 게 도대체 무슨 의도, 어떤 메시지인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해외에서 이렇게 여유롭게 즐길 수 있다, 이런건가. 왜 할까 싶었다"고 밝혔다.

끝으로 "해외까지 가서 그 바쁜 정상회의들, 그것도 취소된 정상회의가 몇 개씩 있는 좋지 않은 상황에서 그 모습을 보인다? 문법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대통령 부부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당시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배우자 신모씨가 동행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민간인 신분의 신씨가 대통령 해외 순방에 동행하고, 이 과정에서 대통령실 예산이 지원됐다는 점에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