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시민단체, 대구시의회 혁신 7대 정책 제안… "의회 혁신해야"

등록 2022.07.07 10:00: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지방의회 심벌마크.


[대구=뉴시스]고여정 기자 = 한 시민단체가 의회혁신 7대 정책을 제시했다. 대구시의회 의원 32명 중 야당 의원이 1명 밖에 없어 의회의 민주적 운영, 시정 견제 약화 등을 우려한 것이다.

대구참여연대·대구의정참여센터는 7일 보도자료를 내고 "9대 대구시의회 32명 의원 중 야당 의원은 비례대표 1명 밖에 없어 의회의 민주적 운영, 시정 견제 등이 제대로 될지 우려된다"며 "이에 9대 대구시의회 혁신을 위한 7가지 정책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의원들이 시정 견제, 입법 활동 등의 역할을 제대로 하는 지는 시민들로부터 감시, 평가받아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 시민이 참여하는 의정모니터단을 설치해 예산과 제도로 활동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대구시의회와 8개 구·군 의회가 국외여행으로 지출하는 예산이 해마다 늘고 관광성 해외연수 등으로 혈세가 낭비된다"며 "지역의 알찬 여행사,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좋은 해외연수 컨설팅단을 설치해 기획과 컨설팅 등이 이뤄진다면 크게 개선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의원들의 윤리 위반에 대해서는 "의원들의 윤리 심사와 징계 등이 제대로 이뤄진 적이 없었다"며 "겸직 금지, 이해충돌 등 윤리 사안에 대한 정기적 실태점검과 윤리심사자문위원회 개최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들은 의회 혁신 7대 정책으로 시민 의정모니터단 설치, 시민 의견조사 제도화, 시민 정책토론청구제도 도입, 정책네트워크 구성, 정책연구용역 제도화, 의원 윤리심사 강화와 의회 공직자 이해충돌 방지 제도화, 좋은 해외연수 컨설팅단 설치를 제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d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