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우원식 "전당대회 불출마…이재명과의 경쟁 부적절"

등록 2022.07.07 10:19:54수정 2022.07.07 10:50: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대세 아닌 명확한 대안 설명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중진의원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여동준 기자 = 오는 8·28 전당대회에서 당대표 후보로 거론되온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이번 전당대회에서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선택해 이재명 대통령후보 경선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입장에서 이재명 의원과 전당대회에서 경쟁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의원은 "이 의원과 몇 차례 의견을 나눴다"며 "제 구상과 더불어 이 의원의 전망과 당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것은 위험하다는 생각을 전했다"고 했다.

이어 "이 의원이 이번에 당 전면에 설 경우 본인의 혁신 구상은 번번이 계파 갈등의 빌미로 왜곡되고 퇴색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과 호시탐탐 이 의원의 사법리스크를 부풀리려는 윤석열 정권 입장에서 당 전체를 뒤흔들 기회가 될 수도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대 출마보다는 보다 긴 호흡으로 더 많은 의원들과 협력하며 이 의원의 의정활동의 폭과 깊이를 키워가는 단련의 시간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씀드렸다"며 "무엇보다도 대선 과정에서 희미해진 불평등·불공정 해소라는 시대정신으로서의 이재명다움을 되찾는 과정을 시간을 두고 밟아가길 권했다. 이것이 이재명이라는 이름이 사람들의 가슴을 다시 뛰게 하는 길임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 의원이 출마한다면 대세가 아닌 명확한 대안을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설명해야 한다"며 "여전히 대한민국을 바꿀 시대정신을 갖고 있음을 입증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