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ISA-CJ올리브네트웍스, 보안취약점 찾는 '화이트해커' 대회 연다

등록 2022.07.07 10:28: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총 14개 중소기업의 SW 취약점 찾는 버그바운티 대회
총 3000만원의 포상금 차등 지급…상장 수여
정부·기업·시민, 정보보호 생태계 조성 '화이트햇 투게더' 연말까지 운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CJ올리브네트웍스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파인더갭과 함께 총 상금 3000만원 규모의 버그바운티 대회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세 기관은 정부와 기업, 시민이 협력한 중소기업의 정보보호 역량 강화 및 건강한 정보보호 생태계 조성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콜렉티브 임팩트 형식의 ‘화이트햇 투게더’를 5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콜렉티브 임팩트란 특정한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구성원이 공통의제를 설정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것을 말한다.

화이트햇 투게더 사무국은 ‘화이트햇 투게더’ 지원기업 선발을 위한 공모와 심사를 5~6월에 걸쳐 진행해 총 14개 중소기업을 선발했다. 선정된 기업은 KISA로부터 보안 취약점 및 정보보호 컨설팅과 함께 기업당 최대 600만원 규모(자부담 10% 포함)의 보안 솔루션 구매 비용을 지원 받게 된다.

‘화이트햇 투게더’ 프로그램 일환으로 개최하는 버그바운티 대회는 참여 중소기업의 소프트웨어나 웹서비스 등을 허용된 플랫폼에서 해킹, 취약점을 찾은 화이트해커에게 포상금을 주는 보안 취약점 신고제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은 잠재돼 있는 보안 취약점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고, 서비스 보안성을 더욱 높일 수 있다.

이달 11일부터 내달 7일까지 총 2차수로 나눠 진행하는 버그바운티 대회는 KISA 핵더챌린지와 파인더갭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포상금은 대회에 참여한 화이트해커들이 신고한 보안 취약점의 영향도, 심각도, 발굴 난이도 등을 평가해 차등 지급한다.

대상(1명), 최우수상(2명), 우수상(3명), 장려상(5명) 등 총 11명에게 한국인터넷진흥원장 및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이사 공동명의의 상장도 수여할 계획이다.

정보보호 컨설턴트로 성장하고 싶은 대학생 봉사단도 선발했다. 정보보호 컨설팅 관련 교육을 받은 후 CJ올리브네트웍스와 KISA의 보안 전문가들과 함께 ‘화이트햇 투게더’ 참여 기업의 개인정보 컴플라이언스 컨설팅을 하면서 정보보호 직무에 대한 실무 경험을 쌓게 된다.

화이트햇 투게더 사무국 관계자는 “이번 버그바운티 대회에 실력 있는 화이트 해커들이 많이 참가해 의미 있는 보안 취약점들이 발견되고, 중소기업의 보안체계와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