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철근 "충분히 소명했다…윤리위 현명한 판단 기대"

등록 2022.07.07 20:40:27수정 2022.07.07 21:2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리위, 金·李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품위유지 위반 심의
김철근, 윤리위 출석 "지난번 참고인 출석하고 또 소환 요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이 7일 저녁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심의·의결이 열리는 국회 대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 중앙당윤리위원회는 7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의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심의 절차에 돌입했다. 

증거인멸 의혹 관련 품위유지 의무 위반으로 징계 절차가 개시된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은 이날 오후 8시께 국회 본관 회의실에서 열린 윤리위 회의에 출석했다.

김 실장은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제보한 장모씨에게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주며 관련 증거를 인멸해 '품위유지 의무' 위반 소지가 있다는 이유로 징계 대상에 올랐다.

노타이 하늘색 셔츠에 정장차림으로 등장한 김 실장은 윤리위 입장 전 기자들과 만나 "지난번에는 참고인으로 출석을 했는데 오늘은 갑자기 또 소환 요청 있어 왔다"며 "성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약 45분 간 소명 절차를 마치고 나온 김 실장은 "충분히 소명을 했다"며 "우리 윤리위원님들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해보겠다"고 전했다.

김 실장은 소명 내용을 묻는 질문에 "충분히 말씀을 드렸다"며 "윤리위 내용을 밖에 말씀드리는 건 적절치 않기 때문에 윤리위원들에게 나중에 얘기를 들으라"며 말을 아꼈다.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없이 자신에 대한 징계만 이뤄질 수 있다고 보느냔 질문엔 "모르겠다"고 답했다.

윤리위는 4월 21일 징계 절차가 개시된 이 대표의 '증거인멸교사 의혹과 관련한 품위유지의무 위반' 건에 대해 심의·의결한다. 이 대표 또한 이날 윤리위에 참석해 자신의 의혹을 소명할 예정이다.
 
이날 윤리위엔 이양희 윤리위원장을 포함한 윤리위원 9명 중 8명이 참석했다. 이 위원장을 비롯해 김민호·김윤정·박기성·박진호·양윤선·유상범·장영희 윤리위원이 참석했고, 하윤희 위원은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위원장은 오후 7시께 국회 본관 회의실 앞에 도착해 취재진들과 만나 "국민의힘이 수사기관 결정에 따라 당원들이 마땅히 준수해야 할 윤리강령과 규칙을 판단한다면 국민의힘은 스스로 윤리위의 존재 가치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리위원들은 어떠한 정치적 이해득실을 따지지 않고 오롯이 사회적 통념과 기준에 근거해 사안을 합리적으로 심의하고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